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3:11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미 서열 3위' 펠로시, 순방국 중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정상 못 만났다 

‘미 서열 3위’ 펠로시, 순방국 중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정상 못 만났다 

미국 국가의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방한할 당시 의전 인력이 아무도나가지 않으면서 논란이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까지 불발되면서 정치권에서의전 홀대논란이 제기됐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 3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는데, 당시 국내 의전 인력이 아무도 나가지 않았다. 이에의전 홀대논란이 번지자 국민의힘은국회에서 의전상 결례를 이라며 국회의장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국회 측은공항에 의전을 나가지 않기로펠로시 의장 측과 사전 협의를 거친 이라며 해명했다.

TV조선은 주한미국대사관관계자가펠로시 의장은 한국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나온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 언급을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어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펠로시 의장과의 만남이 불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유승민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은 펠로시를 만나야 한다면서휴가 중이라는 이유가 없다 지적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휴가 중이라 만난다는 것은 궁색한 변명이라면서낸시 펠로시 의장이 불쾌하지 않도록 설명할 필요가 있다 언급했다.

이에 대통령실은모든 것은 국익을 총체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이라며 대통령의 휴가로 예방 일정을 잡기 어렵다고 미국에 사전 설명을 했고 펠로시 의장 측도 충분히 이해했다 밝혔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도 조선일보를 통해이미 2 전에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고 만나지 말라는 중국의 압박도 없었다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정경수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