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4:59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지지율 거품" "당신 여당 후보야?" "일본인이 손흥민 뽑겠냐"

“지지율 거품” “당신 여당 후보야?” “일본인이 손흥민 뽑겠냐”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역선택 방지룰을 놓고 후보들간 험한 말이 오가고 있다.

당초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대선 경선 여론조사 문항에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26 정홍원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선거관리위원회가 공식출범하자 일각에서선관위에서 역선택 방지룰 도입을 새로 논의해야 한다 의견이 나오면서 설전이 벌어졌다.

30 정치권에 따르면 유승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역선택 방지를 운운하는 정권교체를 포기하는 행위라며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역선택 방지를 가장 강하게 주장하는 , 자칭돌고래 시험 방식을 유리하게 바꿔 달라는 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총장이 지난 5 정홍원 위원장과 회동한 것을 거론하며 위원장이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겠다는 강력한의지가 있다는 얘기가 파다한데, 윤석열 캠프 주장과 똑같다 말했다.

총장을 겨냥해선거품 지지율이라고 비난했다. 의원은진짜 역선택을 방지해야 곳은 따로 있다 “‘ 사람이 나오면 민주당 정권연장이 쉽게 된다 바라면서 문재인 정권과민주당이 기획하듯 만들어놓은 총장의 거품 지지율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총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위원장은 입당 분을 찾아뵙고 인사드리는 과정에서 잠깐 찾아뵌 이라며경선룰은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것이고 선관위의 결정에 따를생각이라고 말했다.

역선택 방지룰 도입을 놓고 주요 대선 주자들은 반대(유승민·홍준표) 찬성(윤석열·최재형)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

최재형 캠프 전략총괄본부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은 지난 17역선택은 축구 ·일전을 앞두고일본인에게 국가대표 선수를 뽑아 달라는 것인데, 손흥민이 뽑힐 있겠냐 경선 여론조사에서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재형 캠프 측은유승민·홍준표 후보는 혹시 민주당 후보인가라며역선택 방지는 막강한동원력을 가진 민주당 열성 지지자가 좌표를 찍고 경선 결과를 조작하는 막자는 이라고 주장했다. 총장 측은 역선택 방지룰 도입이 필요하다는 뜻을 이미 여러 차례 내놨고, 원희룡 제주지사도선관위가 본선 경쟁력에 유리하냐를 기준으로 재검토해주길 바란다 입장이다.

반면 의원과 의원은응답자를 차별하지 않고 조사해야 후보의 중도 확장성을 평가할 있다 논리로 역선택 방지룰을 반대하고 사람은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자신을 민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층의 지지율을 선방하고 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상대적으로 고전하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뉴스 구자윤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