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2:20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스가, 코로나 긴급사태 결국 풀어...올림픽 개최 강조

日 스가, 코로나 긴급사태 결국 풀어…올림픽 개최 강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는 7 23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행사를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동시에 9 광역자치단체의 방역긴급사태를 해제하고 최대 1만명의 관중이 경기장에 입장할 있도록 조정하기로 했다.

NHK 현지 매체에 따르면 스가는 17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해제를 설명하며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달 정상회의에서주요 7개국(G7) 개최 지지를 표명하고, 공동선언에 명기했다 세계 40억명이 TV 등을 통해 대회를 관전할 것으로 알려졌다말했다. 이어동일본 대지진으로부터 부흥을 이룬 모습을 세계에 알리고 어린이들에게 꿈과 감동을 전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스가는안전하고 안심할 있는 대회를 실현하기 위해 감염 대책을 제대로 강구해 위험을 가능한 최소화할 이라며 해외 선수·대회 관계자의 인원을 제한하고 이들과 일반인의 접촉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많은 이들이 집에서 관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대회장에 오는 관객은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하고 소리로 응원하는 것은 금지라면서 대회장에 직행했다가 다른 곳에 들르지않고 귀가하는 역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앞서 도쿄도 9 광역자치단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도쿄도와 오사카부 7 지역에는 7 11일까지 긴급 사태 이전 단계인만연 방지 중점 조치시행되며 오키나와현은 같은기간 긴급사태를 유지한다. 도쿄도의 경우 7 12일부터 중점 조치까지 풀리면 최대 1만명의 관중이 모일 있게 되고 일본 매체들은 정부가 올림픽 관중을 최대 1만명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일본 정부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과 오는 21 5자회담을 열고 관중 제한 조치를 정식으로 결정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글로벌 통계웹 아워월드인데이터(OWD) 따르면 16 기준 일본의 백신 1 이상 접종률은 15.84%. 세계 평균인 21.15%보다 낮다. 한국의 백신 접종률은 26.9%, 미국은 52.34%.

파이낸셜뉴스 박종원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