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5月 月 15 日 土曜日 6:44 am
ホーム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日시민단체 "오염수 방류 안 돼! 탱크 증설하라"...日정부 "美가 지지"

日시민단체 “오염수 방류 안 돼! 탱크 증설하라”…日정부 “美가 지지” [도쿄리포트]

일본 정부가 13 후쿠시마 1원전 부지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관계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처리와 관련후쿠시마 1원전폐로에 있어 피할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성 문제를 의식,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처리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 정한 식수 기준의 7분의 1 낮춰 방류하겠다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 여과 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 재처리 해서 방류하겠다는 것이나,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등을 야기할 있는 트리튬이란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바닷물을 들이부어, 1 방류당 트리튬의 농도를 떨어뜨리겠다고 밝혔으나, 작업이 30~40년간 반복되면 결국 바다로 유입되는 트리튬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그대로가 된다. ‘조삼모사 처리 방식인 셈이다.

실제 방류는 2 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2023년께가 전망이다. 이때부터 30~40년간 진행된다. 이와 함께 2041~2051년께 사고 원전 폐로 작업도 병행된다.

지난 2011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1원전에서는 원자로 시설에 금이 가면서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하루 평균 140t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중순 기준으로 125844t 오염수가 보관돼 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 측은 2022 10월이면 후쿠시마 1원전 부지내오염수 저장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란 주장을 내놓고 있다.

한국,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는 가운데 미국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국제 안전 기준에따른 이라며 사실상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트위터에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처리수를 처리하는 결정을 투명하게 하려는 일본에 감사한다.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계속 협력하길 기대한다라고까지 썼다. 미국의 지지를 등에 업은 모테기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배출 결정을 둘러싼 한국, 중국 등의 반발에 대해미국에서 매우 높은 평가가 내려졌다중국,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정보를 제공했다 주장했다.

가디언, 블룸버그 외신들은주변 국가들의 분노를 ” “일본이 방사능 물을 해양에 투기하려 한다 비판적으로 보도했다. 가디언은 특히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처리수‘(treated water) 대신오염수‘(contaminated water)방사성‘(radioactive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일본 사회는 다소 양분된 모습이다.

일본 총리 관저 앞에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단체들의 시위가 지속됐다. 평화포럼의 공동대표인 야스나리 후지모토씨는 본지 인터뷰에서오염수를 이상 보관할 장소가 없다 일본 정부의 주장에 대해후쿠시마현 내에서는 아직 오염수 탱크를 증설할 장소가 많이 있고, 방사능으로 오염돼 사용하지 않는 토지도 많다면서 “(강행할 것이 아니라)후쿠시마 사람들과 제대로 마주보고 얘기해야 한다 말했다. 여성단체를 이끌고 있는 가타야마 에이코씨도 현장에서 기자와 만나원전을 사용하는 나라에서 방류를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사고원전이기 때문에 방류하기 보다는 오염수 탱크를 증설해야 한다 강조했다.

시민단체들은 총리관저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해온 일본의 전국어업협동연합회의 기시 히로시 회장은 일본 정부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매우 유감이고, 도저히 용인할 없다면서후쿠시마현뿐만 아니라 일본전국 어업자의 마음을 짓밟는 이라고 비판성명을 냈다.

반면, 일본 포털 사이트 등에서는원전을 사용하는 나라들도 마찬가지로 해양 방류를 한다” “오염수가 아니라 처리수다” “일본 정부가 과학적으로 관리한다 일본 정부에 동조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임기 1년이 남았습니다. 보통 때라면 마무리를 생각할 시점입니다. 하지만 저는 남은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느낍니다.우리는 여전히 위기 속에 있고, 국민들은...

10명 중 4명 韓 싫다는 ‘이 나라’.. 이유는?

외국인들이 인식하는 우리나라의 국가이미지는 어떠할까.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전 세계 16개 국가 8,000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국가이미지를 조사했다. 해외문화홍보원의 '2020년 국가이미지 조사 보고서'에...

이재명, 가상 양자대결서 윤석열 눌렀다

여야 대선 주자 가상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7%포인트가량 따돌리는 결과가 나왔다. 14일 매일경제·MBN 의뢰로 한국갤럽이 지난 11~12일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가상...

백신, 반도체, 쿼드 현안 산적..한미 정상회담 ‘역대급’ 될까

한미정상회담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백신·안보·경제' 분야 등 각종 현안들이 논의되는 '역대급 회담'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조 바이든...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