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3月 月 01 日 月曜日 9:39 am
ホーム 메인뉴스 "후쿠시마 원전 덮개 방사능에 오염..1시간만 노출되도 사망"

“후쿠시마 원전 덮개 방사능에 오염..1시간만 노출되도 사망”

일본 후쿠시마 1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 부근의 덮개가 초강력 방사성 물질에 오렴된것으로 확인됐다. 1시간만 노출돼도 사망할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진행될 폐로 작업도 늦어질 전망이다.

28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26 2011 3 동일본대지진 당시발생한 후쿠시마 1원전 사고와 관련 2019 9 재가한 조사의 중간보고서 초안을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후쿠시마 1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격납 용기 바로 위에서 덮개 역할을 하는 직경12m, 두께 60cm 원형 철근 콘크리트 시설이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것으로 파악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방사성 물질인 세슘 양을 측정한 결과, 2호기는 2∼4(·1조의 1 ) 베크렐(Bq·방사성 물질의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 추정됐다. 3호기 역시 3 베크렐에 이른다. 각각 사람이 노출되면 1시간 이내에 사망할 있는 수준이다.

규제위는당시 폭발사고 직후 덮개가 방사성 물질이 옥외로 누출되는 것을 막는 기능을 하다 보니 심하게 오염됐다 분석했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업체인 도쿄전력은 내년부터 2호기의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데브리를 꺼내는작업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어려울 전망이다.

경우에 따라 덮개를 제거해야 하는데, 465t 달하는 덮개 무게와 덮개에 부착된 세슘의 높은방사선량이 난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원전 운영사 도쿄전력은 그간 줄곧 “2051년까지 폐로 작업을 마치겠다 밝혀온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지환 인턴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불안한 도쿄의 봄… 긴급사태 풀고 싶은 스가, 뜯어말리는 전문가

일본 정부가 올 봄 코로나19 4차 유행의 긴장감 속에 오사카, 교토 등 6개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선언을 3월 1일 0시를 기점으로 조기해제 한다. 1주일 뒤인...

이원욱, 세계한인경제포럼 첫 조찬강연 오영교 전 장관 혁신 강연

이원욱 위원장(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화성을)은 2월 25일(목) 국회 의원회관제1간담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국회세계한인경제포럼 조찬 강연을 비대면 온라인회의로 진행했다.  이번 강연에서 오영교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혁신리더의 물음 ‘당신은 인생을...

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도 하루만에 ‘완판’…’테슬라 거기 서’

현대차의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아이오닉5가 국내에서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유럽에서도 사전계약 물량이 '완판'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월 28일 관련 업계에...

남북하나재단, ‘2021년 탈북대학생 디딤돌대학 위탁사업 모집’ 안내

▶ 신청자격 : 「고등교육법」이 정하는 학교로, 탈북대학생이 다수 재학 중인 전국 4년제 및 전문대학교 ​▶ 사업기간 : 2021년 3월 ~ 11월 ​▶ 사업내용 : 탈북대학생 대학생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