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6 日 火曜日 7:49 am
ホーム 정치/경제 정치 이원욱 위원장, “일본, 대한민국 국민의 뜻 무겁게 알라”

이원욱 위원장, “일본, 대한민국 국민의 뜻 무겁게 알라”

이원욱 위원장(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화성을) 대표발의한 「일본 정부의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안전한 처리 국제적 동의 절차 확립 촉구를 위한 결의안」이 9()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265 260인의 찬성으로 의결되었다

결의안은일본 정부가 국제사회 인접국가와 협력하여 안전한 오염수 처리 방안을 결정할 ,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의 권고안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일련의 조사행위와 의결과정을 투명히 공개할 , ▲국제원자력기구가 국제사회 주변국이 납득할 있는 일본 정부의 결정이이루어지도록 권고할 , ▲대한민국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오염수 처리 방법결정과정에 적극 논의할 , ▲대한민국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 국민이 신뢰할 있는 안전대책을 마련할 , ▲오염수의 안전한 처리 방안 도출을 위해 여야 협력을 강화할 등을 촉구한다

이원욱 위원장은 지난 20 국회부터 해당 결의안을 주도하면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오염수 해양 방류 움직임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어 왔다. 이번 21 국회에서 의결된 결의안이 그동안 대한민국을 비롯한 인접 국가와 충분한 논의 없이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려던 일본 정부입장에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원욱 위원장은일본 정부는 대한민국 국회에서 의결된 이번 결의안에 대한민국 국민 전체의 뜻이 담겨 있음을 알고 무겁게 받아들여야 이라고 강조하며, 우리 정부에는우리 국민의 안전을 담보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점에서 일본 정부에 확고한 입장표명과 더불어 국제사회와의 강력하고 긴밀한 공조를 이루어 달라 촉구했다.

앞서 지난 2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결의안 취지에 따라 일본과 국제사회에 대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주한 일본 대사관은 오염수 방류 시기를 2022 여름쯤으로 상정하고 있다고 밝히며, 연내일본 정부의 결정이 있을 있음을 시사했다

인기 기사

스가, 지지율 33%로 반토막…’단명 정권’ 되나 [도쿄리포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내각 지지율이 출범 4개월 만에 65%에서 33%로 반토막이 났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는 게 주된 이유다. 도쿄올림픽...

日 수출규제 3대품목 수급 안정적… 올해 ‘소부장’ R&D 2조2000억 투자

정부가 올해 소재·부품·장비 차세대기술 연구개발(R&D)에 2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소부장 핵심품목 및 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차(BIG3) 등에 대한 기술 투자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정책 성과와 함께...

고통 크다는 피해자 장혜영 왜 김종철 고소 안하나[전문]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오늘 25일 당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정의당은 제도권 정당 가운데 성평등 문제에서 가장 목소리를 높여왔는데...

이재용·특검 재상고 안한다.. 이재용 징역 2년 6월 확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실형 선고에 재상고하지 않기로 하면서 이 부회장의 실형이 그대로 확정됐다. 특검은 “지난 18일 서울고등법원 제1형사부에서 선고한 ‘승마,...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