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2 日 金曜日 0:15 a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서정협 권한대행 "현재 추이 지속되면 서울지역 병상 부족 불가피"

서정협 권한대행 “현재 추이 지속되면 서울지역 병상 부족 불가피”

4 서울 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명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서울 병상 부족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추가 병상 확보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브리핑에서서울시는 그동안 다각도로 병상을 확충하고 있지만 현재의 발생 추이가 계속되면 병상 부족 사태가 불가피하다 밝혔다.

지난 3 20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71.2%이고 서울시는 79.8%.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61개이고 사용 중인 병상은 53개로, 입원 가능한 병상은 8개다. 서울시 생활치료센터는 7개소 1473병상이고 사용 중인 병상은 1098, 즉시 가용가능병상은93개다.

권한대행은서울시는 공공의료체계 유지에 총력을 하겠다. 일반 병상도 다음 월요일 3병동, 81병상의 시립동부병원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추가 운영하는 시립병원 인프라를 활용해 107개의 일반병상을 추가 확보하겠다 강조했다

이어 그는시립병원 유휴공간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임시병상도 설치하겠다. 서울의료원에 1210 48병상을 시작으로 서울의료원 분원, 서북병원, 이렇게 3곳에 150개의 임시병상을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이라고 설명했다.

권한대행은기존에 서울시가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 7개소에 더해자치구 생활치료센터 설치하겠다종로구, 영등포구, 동대문구 등을 필두로 다음 주면 25 자치구별로 1개소씩 생활치료센터가 문을 열게 된다.

49 이하 무증상자는 자치구 생활치료센터에서, 50 이상 무증상자나 경증환자는 시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게 된다 언급했다.

아울러 최근 이전 집단감염과 산발적 확진 사례로 구성된 기타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고위험시설 집단으로 생기는 감염 이외에 일상 속에서 소규모 감염이 늘고 있다는 의미라며기존에 취약한 영역에 대해 집중 관리했다면 지금은 그것으로는 대응이 어렵다. 대인접촉을 줄여야 하고 의심이 나면 바로 검사해 조기 치료 격리하는 것이필요하다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예병정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글로벌한상드림, 청년 취업지원 교육사업 ”꿈을잇다“ 주최

글로벌 인재육성 전문법인 글로벌한상드림이 1월 18일부터 청년 취업지원 교육사업인 “꿈을잇다”를 주최한다. “꿈을잇다“는 취업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청년들에게 본인의 진로를 설계하고 꿈을 이루는 인재가 될수...

[포토] 초등학교 개학,반가운 친구들

21일 서울 여의대방로 여의도초등학교에서 개학을 한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연을 날리며 등교수업을 하고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유지에 따라 3분의 1 범위 내에서...

日 백신, 2월 우선 접종→5월 일반 접종→7월 완료

일본 정부가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시작에 이어 대다수 일반 국민들에 대한 접종개시 시점을 5월로 설정했다고 20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또 도쿄올림픽 개막식(7월 23일)이...

화이자 백신 국내에 가장 먼저 들어온다?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으로 우리나라가 확보한 백신물량은 총 7600만명분 이상이된 가운데 국내에 가장 먼저 도입될 코로나 백신은 화이자의 제품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