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25 日 水曜日 14:37 pm
ホーム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스가·바흐 "有관객 올림픽으로 치르자"

스가·바흐 “有관객 올림픽으로 치르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관객 참여‘, ()관객으로 치른다는 입장을 같이 했다. 당초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관객올림픽도 검토됐으나, 양측 모두 관객없는 행사는 상정하지 않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스가 총리와 바흐 위원장은 16 오전 도쿄 총리 관저에서 30분간 회담을 했다. 스가 총리 취임 양자간 만남은 처음이다.

스가 총리는 회담에서도쿄올림픽을 인류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 동일본대지진으로부터 부흥한 모습을 세계에 발신하는 대회로 개최하겠다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회담 종료 기자단에 “(바흐 위원장에게) 관객이 참가하는 것을 상정한, 다양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밝혔다. 바흐 위원장과 안전하고 안심할 있는 대회를 위해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 했다 말했다.

바흐 위원장도 기자단에도쿄올림픽의 성공을 향한 강한 결의와 자신감을 공유할 있다 말했다. 바흐 위원장 역시경기장(스타디움) 관객이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안전한 대회를 즐길 있을 이라고 했다. 양측 모두 올림픽 경기장에 관객을 입장시키기로 의견 일치를 것이다.

일본 정부는 관객 참여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미 도쿄올림픽 경기 관람을 목적으로 방문하는 외국인의 경우, 입국 2주간 격리 면제도 거론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 유입을 통해 경기회복을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지난 말에는 일본 전역의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1000명이 넘어가는 상황에서도 요코하마 야구장에 관중을 수만명 입장시켜 집단 감염 정도를 알아보는인체 실험까지 벌였다. 도쿄올림픽을 겨냥한 무리한 실험이었다는 지적이 제기된 있다.

일본 정부와 IOC 강한 의지에도 최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가 3 유행기에 접어들고 있어, 올림픽을 개최할 있을지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일본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1700명을 넘어섰으며, 미국에서는 하루 18만명까지 치솟았다. 러시아, 유럽, 남미 등도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어, 일본 내에서도 올림픽 개최에 대한 부정적여론이 커져가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아베·스가 ‘극과 극’ 이미지, “성실하지만 국제감각? 글쎄…”

'성실하지만 국제감각은 떨어진다.' '성실하지는 않지만 국제감각은 뛰어나다.' 전자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이고, 후자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다. 요미우리신문과 와세다대가 최근 약 2000명의 일본...

“장날인데…” 모란시장 휴장에 상인 한숨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조치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조치가 24일 0시부터시행됐다. 전국 최대 규모 5일장인 경기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장날인 이날 휴장했다. 모란민속5일장은 이날(24일),...

기업체감경기 두달째 회복세…코로나 변수

기업체감경기가 두달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불확실성이 변수라는 평가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11월 업황BSI는 제조업이 전월에 비해 6포인트(p) 상승한 85로...

與野 ‘윤석열 직무배제’ 충돌..”尹 거취 결정하라”vs”文대통령 입장 밝혀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지난 24일 전격발표함에 따라 정치권은 또다시 격랑에 휩싸였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과 검찰개혁...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