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4:12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징용해법 없으면 불참" 日스가, 방한 보이콧 태세

“징용해법 없으면 불참” 日스가, 방한 보이콧 태세

일본 정부가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수용가능한 조치 내놓지 않으면 연내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정상회담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12 보도했다. ·· 정상회담 전까지 한국이 해법을 내놓아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겠다는것이다.

통신은 이런 입장은스가 총리의 의향이 반영된 결과라고 복수의 · 관계 소식통을 인용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 24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를 한국측이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징용 배상문제의 해법을 한국 측이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 외무성 측은언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매각)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서,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말이 된다 입장이다. 방한 현금화가 진행된다면, 스가 총리로서도 정치적 부담이 따를 밖에 없다는 것이다. 동시에 방한을 지렛대로, 한국 정부의 양보를 이끌어내려는 것이다.

·· 정상회담은 나라가 해마다 돌아가면서 개최한다. 올해는 한국 차례다.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도 참석하는 회의를보이콧 있다는 것은 최근 · 관계 악화를 반영한다. 도쿄의 외교 소식통은 본지에아베 정권에 이어 스가 정권에서 · 관계가 최악의 시기를 맞이할이라고 말했다.

일본 외교가 3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 결과에 집중할 때라는 지극히 현실적인 분석도 있다. 향후 구축될 질서에 따라 미국과 관계 설정을 확인한 ·, · 관계를 만들어가겠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 정례적으로 개최돼온 ·· 정상회담 참석을 협상의 지렛대로 삼는 것에 대해 일본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 교도통신은일본은 이전에 정상회담 참석을 외교 카드로 쓰는다른 나라의 수법을 비판해온 경위가 있다 “(이번) 대응은 모순된다는 인상을 부정할 없다 지적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