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32 p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日 총리 관저, 아베 총리 건강이상설 일축

日 총리 관저, 아베 총리 건강이상설 일축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쳐있다는 관가의 설(說)이 집무실에서 토혈까지 했다는 건강이상설로 비화됐다. 일본 총리관저 측은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4일 발매된 고분샤(광문사)의 사진 전문주간지 ‘플래시’는 아베 총리가 지난달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토혈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아베 총리는 최근 오후 6시 관저에서 ‘칼퇴근’, 저녁 약속 자리도 없이 그대로 사저로 귀가하는 경우가 잦았다. 지난 6월 중순 이후엔 기자회견도 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지지율 급락, 호우 재해까지 겹쳐 아베 총리가 지쳐있다는 얘기가 급기야 건강이상설로 비화된 것이다.

이날 스가 요히시데 관방장관은 “매일 보고있지만 (아베 총리는)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다”며 “전혀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해명에 나섰다.

아베 총리는 제1차 집권 말기인 2007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악화한 것을 이유로 내세워 총리가 된 지 약 1년 만에 퇴진한 바 있다.

2012년 제2차 집권에 도전할 때 당시의 건강 문제가 불거졌으나 신약 복용 효과 덕에 정계에 다시 복귀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일본 언론에 나온 아베 총리 일정에 따르면, 그는 전날 오전 9시 56분 관저로 출근해 오후 6시 37분 퇴근해 사저로 갔다. 오전에는 언론 인터뷰 등 4개, 오후에는 당정회의 등 12개의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주 금요일인 7월 31일엔 오전 9시8분 출근, 언론 인터뷰와 각의(국무회의), 안보 및 경제 관련 각종 회의를 소화하고 이날도 사저로 곧바로 퇴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