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51 p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이태원 클럽 방문 3112명, 전화 안 받는다

이태원 클럽 방문 3112명, 전화 안 받는다

사회적거리두기 기간 4월26일부터 5월6일까지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 방문자 중 3000여명이 연락불통인 상황이다. 정부는 신용카드 분석 및 경찰청 등을 통해 이들을 추적 중이다. 다만, 클럽 방문자 신분노출에 주의할 방침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79명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소재 5개 클럽 방문자 5517명 명단을 확보해 2405명과 통화하고 3112명이 전화를 받지 않는 상황이다”며 “연락이 닿지 않는 이들에 대해 신용카드 사용내역 확인, 경찰청 등 협조를 통해 추적하겠다”고 했다.

중대본은 고의로 연락을 받지 않는 사람에 대한 처벌도 논의 중이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감염병 관련 자료 요청에 따르지 않거나 거짓 자료를 제공한 경우, 검사나 질문을 거부•방해 또는 기피한 사람은 2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윤 총괄반장은 “고의로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는 검토를 해야 한다”며 “(클럽에 방분한) 이들이 본인 감염력 확인 뿐 아니라 본인이 발생시킬지 모르는 전파를 조기 차단해 이웃, 동료, 공동체 안전을 위해 보다 검사를 받아달라”고 했다.

앞서 지난 6일 초기 발병자로 추정되는 ‘용인 66번’ 확진자(29)가 이태원 클럽 최초 확진자로 나타났다. 이후 이태원 관련 확진자는 오전 8시 기준 79명이다. 서울시는 오전 10시 기준 총 85명으로 집계했다.

서울시는 이태원 일대 클럽 등 인근 업소를 방문한 사람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음성인 경우에도 능동 감시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5월1일 22시부터 5월2일 4시까지 3개 클럽(킹, 퀸 트렁크) 방문자는 자가격리를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중대본 “선별진료소에서 성적지향 질문 없어”

정부는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한 클럽이 ‘동성애’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며 해당 클럽 방문자들이 개인정보 노출을 걱정해 검사를 회피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신분노출을 철저히 막겠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특정 클럽이 아니라 그냥 이태원 일대의 유흥시설을 방문했다고만 말씀하시면 검사가 무료로 진행된다”며 “최대한의 개인정보를 보호해드린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도 “검사과정에서 성(性)적인 부분 등 불필요한 질문은 전혀 이뤄지지 않는다”며 “선별진료소에 가신다 하더라도 본인의 개인신상과 관련된 구체적인 질문들은 하지 않을 것으로 이해하시면 된다. 신분이 엄격히 보장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최용준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