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3:10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9%'..1년6개월만에 '60% 육박'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9%’..1년6개월만에 ‘60% 육박’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59%를 기록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17일 한국갤럽이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 59%, 부정평가 33%로 조사됐다. 전주 대비 긍정평가는 2%포인트 올랐고 부정평가는 2%포인트 떨어졌다.

같은 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60%에 육박한 것은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약 1년6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긍정평가를 한 사람중 54%는 ‘코로나19 대처’를 꼽았다. 이어 ‘최선을 다함’(6%), ‘전반적으로 잘한다’(5%), ‘복지 확대’(3%), ‘외교•국제관계’(25) 순으로 이었다.

부정평가를 한 사람들은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29%), ‘코로나19 대처 미흡’(14%), ‘전반적으로 부족’(9%), ‘독단적•일방적•편파적’(6%) 등의 이유를 꼽았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41%로 1위를 기록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25%로 두 정단 간 격차는 16%포인트다.

그 뒤를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3%, 지지정당 없음 18% 순으로 이었다.

전주 대비 민주당과 정의당은 각각 3% 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고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4.15총선 직전에 이뤄진 여론조사로, ‘투표를 통한 정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설문도 진행됐다.

‘투표를 통해 우리나라 정치를 바꿀 수 있다’는 답변은 71%,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21%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 10월 같은 질문에는 ‘바꿀 수 있다’ 52%, ‘그렇지 않다’ 40%였다.

19대 대선이 있었던 2017년 5월에는 ‘바꿀 수 있다’ 68%, ‘그렇지 않다’ 22%로 조사된 바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파이낸셜뉴스 송주용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