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9月 月 22 日 火曜日 12:53 pm
ホーム 사회/문화 문화 美플로리다 ‘아시안 문화 페스티발’, 최고 인기 부스는 한국...자원봉사자 30명이 맹활약

美플로리다 ‘아시안 문화 페스티발’, 최고 인기 부스는 한국…자원봉사자 30명이 맹활약

미국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올해로 30회째를 맞는 플로리다내 가장 큰 아시안 행사인 “아시안 문화 페스티발”이 마이애미의 푸르트 & 스파이시 공원에서 개최 되었다. 한국, 일본, 중국, 파키스탄, 타이, 베트남 등 모두 15개국이 자국의 문화를 알리며, 음식 등을 소개한 이번 행사는 3월 7일부터 8일 이틀간 개최됐다.

한국 부스도 성대하게 마련되어 방문객들의 주목을 끌었다. 작년에 이어 KCE (Korean Community Empowerment in Florida, 한인권익신장협회, 회장 김명호)가 한국 부스를 담당했고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한국 부스의 가장 특이한 점은 30명이 넘는 자원 봉사자들의 대부분이 한인이 아닌 한국을 사랑하는 현지의 백인, 히스패닉, 흑인이었다는 것이다. 현지 봉사자들은 FIU(Florida International University) 대학의 Korean Culture Club의 학생들과 마이애미 고등학교의 K-pop Club의 학생들로 이루어졌다.

플로리다내 가장 큰 아시안 행사인 “아시안 문화 페스티발”이 마이애미의 푸르트 & 스파이시 공원에서 개최 되었다. 사진은 한국부스의 모습. 왼쪽 KCE 김명호 회장.

김명호 회장과 자원봉사자들 모습

학생들은 한국의 역사, 한글, 문화 등을 현지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렸고, 특히 마이매이 고등학교 학생들이 선보인 K-pop 댄스가 큰 주목을 모으며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인기 부스로 부각됐다. 또한 한복입기, 한글로 미국 이름 써 주기, 종이접기 등을 선보여 많은 현지인들로 부터 호응을 받았다.

KCE의 김명호 회장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작년에 비해 관람객의 숫자가 적었지만, 인종을 떠나 모든 참가자가 한국을 사랑하는 한마음으로 이틀간 부지런히 같이 봉사하며 한국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KIEP 세계경제 포커스] 일본의 스가 내각 출범과 향후 전망

새로 출범한 포스트 아베 정권의 운영 방향과 한일관계는 어떻게 될까?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이 같은 주제로 향후 전망을 정리한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는 새 내각의 방향, 주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기대” 화답한 스가, 정작 외교행보는 ‘한국 패싱’?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답신을 보내왔다. 한·일 정상간 서면 외교가 첫 물꼬를 트면서 향후 양국 간 외교 정상화에도...

코로나19 재봉쇄 우려에 전세계 증시 폭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3월의 전면적인 재봉쇄를 부를 것이란 우려로전세계 주식시장이 21일(이하 현지시간) 폭락했다. 안전자산인 국채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급락하고, 미국 달러는 상승세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추석 연휴직전까지 연장

정부가 추석 연휴 기간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해 ‘추석 특별방역기간’을 정했다. 정부는 21일 “추석 연휴 직전까지는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연장해 적용하고,...
- Advertisement -div id="metaslider-id-198" style="width: 100%;" class="ml-slider-3-16-4 metaslider metaslider-nivo metaslider-198 ml-slider"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