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4:50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文 "이산가족 문제, 南北 모두 잘못... 최우선 해결해야"

文 “이산가족 문제, 南北 모두 잘못… 최우선 해결해야”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인 13일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출연해 “이산이 70년인데 이렇게 긴 세월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 안 준다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많은 발전이 있어야 하지만 우선 이산가족이 만나게 해주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며 “우선 지금까지 해오던 이산가족 상봉 행사라도 더 자주 열려야 하고 더 큰 규모로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 이제는 특별한 행사가 아니라 상시적으로 화상을 통해 만나기도 하고, 상설 면회소로 만나기도 하고, 나아가서 좀 적어도 고향 방문 정도는 자유롭게 되는 시대가 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처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을 때 그런 얘기를 했고 두 사람 사이에선 공감을 했다”며 “우선 상봉행사를 하는 것으로 발표했는데, 진도가 빨리 나가지 않아서 아쉽다”고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긴 세월 기다리시느라 안타깝겠지만 어쨌든 빠른 시일 내에 상봉행사도 늘려나가고 상시상봉, 화상상봉, 고향방문, 성묘 이런 것들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산가족 여러분 꼭 희망 가져주시고 또 정부의 뜻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크게 반발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쪽 정부’와 ‘남쪽 정부’가 함께 잘못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진정 대한민국의 대통령의 발언이 맞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적화통일을 목표로 한 남침으로 벌어진 한국전쟁과 이후에도 통일은 뒷전인 채 미사일 도발과 핵 개발에만 치중하며 인권존중은 포기한 북한”이라며 “이런 북한과 대한민국이 동등하게 잘못했다는 의미가 아니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말은 바로해야 된다고 이산가족 상봉이 안 되는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듣기 좋으라고 또 저런 소리를 하나보다 싶다가도 한숨이 나온다”며 “‘정권’은 유한하지만 ‘정부’는 무한한 법인데 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자의적으로 내리는 것까지 봐줄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