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3月 月 28 日 火曜日 17:47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틱톡에 올라오는 선전용 북한 일상..北 당국 운영하는 계정 생겼다

틱톡에 올라오는 선전용 북한 일상..北 당국 운영하는 계정 생겼다

짧은 동영상(숏폼) 공유하는 플랫폼인틱톡(TikTok)’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추정되는 계정이 신설됐다.

16 자유아시아방송(RFA) 지난 10 틱톡에북한에서의 ‘(northkoreanlife)라는계정이 신설됐다고 보도했다. 계정에는 16 오전 9 기준 17개의 게시물이 올라왔으며, 영상에는 평양의 거리와 학교 북한의 일상이 담겨있다.

게시물은 평양역을 찍은 17초짜리 동영상으로 영상은 397000명이 시청했다.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게시물은 북한의 아침 거리를 담은 영상으로 조회수는 1800만회가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밖에도 해당 계정에는 북한 시골, 김일성 광장, 유흥가, 휴대전화로 게임하는 시민의 모습을 담은 영상 등이 올라왔다.

지난 2014 탈북해 미국에 거주 중인 이현승 글로벌피스재단 연구원은틱톡에 북한 일상에 대한 영상이 올라가는 처음이라면서도북한의 내부 사정이 어렵다는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한 선전용 계정일 있다 진단했다. 이어해당 계정이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북한 내부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운영하는 것이라 해도 계정에 올라가는 영상들은 북한당국의 검열을 거쳐야 한다 덧붙였다.

반면 민간연구단체 스팀슨센터의 마틴 윌리엄스 연구원은 과거에 북한에 관광을 다녀온 여행객의 영상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윌리엄스 연구원은영상 대부분은 버스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북한은 코로나사태 이후 국경을 개방한 적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해당 계정에 올라온 영상은 코로나 이전에 촬영된 영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북한에 사는 개인이 이러한 계정을 운영하는 불가능한 이라고 꼬집으며북한 당국이 게재한 영상이라면 영상의 내용이 계정에 올라온 영상과는 많이 다를 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대 인터넷 동영상 공유 사이트유튜브에도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계정을 통해 평양에 거주하는송아‘, ‘유미등의 일상을 담은 영상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송아와 유미가 출연하는 유튜브 계정을 두고이러한 영상들은 북한에대한 국제적 평가를 쇄신하기 위한 선전용 영상이라고 평가한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