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9月 月 29 日 木曜日 13:53 pm
spot_img
ホーム관동/관서관동 뉴스‘제8회 일본 청소년꿈발표축제’ 동경한국학교에서 열려

‘제8회 일본 청소년꿈발표축제’ 동경한국학교에서 열려

2022 9 10 한국의 명절 추석날에 ‘8 일본 청소년꿈발표축제’가 경한국학교 강당에서 개최되었다. 100 명의 학부모와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뜨거운 열기 속에 각자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 축제가 되었. 대회는 나의 꿈 국제재단(이사장 손창현) 주최하고, 동경한국학교( 정회택) 후원하였다.

개회식에서 손창현 재단 이사장은 “세계 많은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는 소년 꿈의 잔치에 오신 모든 분들을 환영하며 우리 청소년들이 꿈을 가지고비전 있는 미래로 나가기 위하여 A, B, C 가지, , 꿈에 대한 열망 (Aspiration), 꿈을 이룰 있다는 믿음(Belief) 그리고 꿈을 계속 추구하기 위한 용기(Courage) 가지라” 격려했다.

행사 진행을 지켜본 참가자 모두는우리 청소년들이 꿈을 정립할 있는 청소년 발표제전은 재외동포 차세대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감동하며재외동포 차세대를 위해 이런 훌륭한 사업을 지속하고 있는 나의 꿈 국제재단에 감사한다 입을 모았다.

제8회 일본 청소년꿈발표축제

심사는 동경한국교육원 하광민 원장, 일본대학 전창화 교수, 한국교육재단 이동준 연구원, 재일본한글학교관동협의회 서명환 부회장이 주었다. 특히 축제(대회)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세계에 송출되었는데 손장현 이사장도 미국에서 직접 참관하며 심사에 참여했다. 심사평에서 손창현 이사장은 발표자 명에 대해 격려의 말을 주었고, 나의 꿈 국제재단은 학생들의 꿈이 실현되기를 강하게 확신하며 끝까지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장학생으로 선발되는 학생에는 대학 4 동안 매년 1,000달러의 장학금을 지원할 것이며 세계대회에 초청하여 항공료와 여행비를 보조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이어서 하광민 원장은 다양한 학생들의 꿈에 대해 감동의 말을 했으며꿈은 이루어진다!’는 말로 참가자, 관람자 모두에게 공감을 이끌어냈.

32명의 지원자 중에서 예선 심사를 통과한 12명의 본선 진출자들이 저마다 꿈을 발표한 축제(대회)에서 영예의 1등은나이지리아 치과대학 설립, 최자영이라는 제목으로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사랑의 의술을 베풀고 명의식이 투철한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발표한 동경한국학교 중등부 1학년 최자영 양이 수상했다. 최자영 양은 나이지리아에 치과대학을 설립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부터 용기를 가지고 열심히 준비해 나갈 것을 역설하며 가자들에게도 기부를 부탁하며 공감을 얻었다. 1등을 최자영 양은 5 엔의 상금과 함께 장학생 지원 자격을 부여 받아 인생의 선물을 받았다 기뻐하며 꿈을 이루어가겠다고 다짐했다.

2등은 세상에게 빛의 줄기가 되어주려면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경한국학교 중등부 2학년 임세연 양이 수상을 하였고, 3등은내가 진심으로 하고 싶은 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동경한국학교 고등부 1학년 김태준 , ‘나를 성장시키는 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동경한국학교 초등부 5 박시후 군이 수상했다. 2등에게는 3엔의 상금과 장학생 지원 자격을 부여했고, 3등에게도 1 5엔의 상금과 장학생 지원 자격을 부여했다. 머지 본선 진출자들 8명에게도 상장과 함께 5엔의 상금을 수여했다. 장과 상금을 받은 모두는 기뻐하며 1등을 하기 위해 내년에 다시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심사를 하는 동안 동경한국학교 초등부 사물놀이 팀의 공연이 있었다. 연습실도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오로지 우리 문화가 좋고, 사물놀이가 좋아서 요일마다 학교에 나와 연습을 하고 있은 학생들이라고 사회자가 소개했다.

복장도 무대도 없이 바닥에 앉아 공연했지만 참가자들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한 실력이었고, 사물놀이에 대한 열정을 느낄 있었다. 동경한국학교 초등부 사물놀이 팀은 10전에 만들어졌었는데 당시에는 상당한 활약을 했었다. 예로 일본 국립축구경기장에서 킥오프 전에 외국인 공연 팀으로 서는 최초로 초청을 받아 야외 공연을 했었다. 초등학생들의 놀라운 실력과 50 명의 학생들이 야외에서 사물놀이를 공연한 것은 세계 최초의 일이라고 극찬을 받았다. 그러나 아쉽게도 코로나의 영향으로 팀은 해체되었고 금년 들어 12명의 학생들이 명성을 되찾고자 다시 모여서 지하 교실에서 스스 연습을 하고 있다. 참가들 모두는 앞으로 이들의 꿈을 이루어가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힘찬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동경한국학교는 매번 축제(대회) 후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일본 전역에서 많은 학생들이 대회에 참여하여 장학생으로 선발되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내년에는 관서지방(오사카) 중부지방에 대한 홍보를 더욱 중하여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는 100명이 넘는 재일동포 모두가 대회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있게 노력할 것이며, 특히 한글학교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주제로 발표할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한글학교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을 일본지부장(이훈우) 약속했다. 앞으로 본부 재단 일본 지부의 활동을 기대해본다.

저작권자 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