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9月 月 29 日 木曜日 13:13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대통령실 취임 넉 달 만에 실무진 50여 명 교체 

대통령실 취임 넉 달 만에 실무진 50여 명 교체 

대통령실은 11 비서관급과 행정관급 인사 50 명을 교체하는 인적 쇄신을 단행했다.

대통령은 김은혜 의원을 홍보수석으로 임명하고 전임 최영범 홍보수석은 대외협력특보로 발령냈다. 정책기획수석실을 신설하고 수석비서관으로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을 임명하는 고위급 인사를 단행했다.

비서관급(1 상당) 행정관급인사 위해 업무기술서를 제출받고 수석실별로 상급자를 통해 업무적응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로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인 지난달 17 기점으로 본격화한 인적쇄신이추석 직전 일차적으로 대부분 마무리됐다는 평가다.

하지만 이번 인사 결과가 나오자 대통령실 전체가 어수선한 분위기다. 인사 대상자 직업공무원은 소속 부처로 돌아갈 있지만 비공무원 출신인 임명직 공무원은 이번 인사로 직장을 잃고 생계를 위협받는 입장에 처한 때문으로 읽힌다.

더구나 명확한 인사 사유를 없는 상황에선 불만과 불안함이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비공무원 출신인 인사 대상자는당장 수입원이 끊기다 보니 가족들을 위한 생계가 막막하다 말했다. 그들은 대부분 대통령이 대선 출마를 선언할 때부터 무보수로 일해온 사실상 자원봉사자들로 알려졌다.

그들은 엄격한 공식 채용 절차로 임명이 늦어지면서 대통령실에 입성하고서도 두세 동안은 급여 없이 일해 월급이 나오자마자 그만두게 되는 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실무진급 인사는 정무수석실과 시민사회수석실, 홍보수석실, 총무비서관실 위주로이뤄졌다. 그러나 인사 사유를 없어 대통령실 여러 라인의 충돌 추측성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때문에 이번 인사에서 비껴간 사람들도 언제 인사 조치 당할 모른다는 위기감과 어수선한 잔상이 남아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은 사유를 밝힐 없으나 분명한 사유가 있다며 100 정도 일하다 보니 업무수행 능력 측면에서 아니라고 평가받는 대상자들은 인사조치할 밖에 없다고 전했다.

고위 관계자는 최고의 능력을 갖춘 사람들이 긴장하면서 최선의 상태로 일해야 하는곳이 대통령실이라며취임 초기에는 정신이 없다 보니 일을 같이했지만 이제 대통령실인재풀은 정치권과 같은 곳보다 훨씬 풍부하다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추석 이후 이번 대상에서 제외됐던 사회수석실과 경제수석실을 포함한 추가적인 실무진 인사를 진행할 전망이다.

한편 출범 4개월째인 윤석열 정부가 검증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적임자를 찾아 마무리 조각 작업에 돌입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줄곧 공석인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는 지난 7 조규홍 복지부 1차관이 내정됐다.

후보자의 경우 1명으로 자녀 병역 문제 등에서 자유롭다. 앞서 정호영·김승희 후보자가 자녀 관련 의혹,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 등으로 중도 낙마했던 등을 고려해검증통과 초점을 맞춘 인선이라는 평가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후보자 내정 사실을 발표하면서 후보자의 경우 지난 업무보고 과정에서 복지부, 교육, 보훈 업무 차관으로서 무리 없이 소화하는 과정을 100일간 봤기 때문에 내정한 것이라며기재부 출신이라는 비판이 있을 수는 있는데 일단 조직이 굴러가야 하니, 잘하리라 믿는다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넘게 공석인 사회부총리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찾는 총력을기울이고 있지만 구조적으로 장관급에 발탁할만한 인력풀도 크지 않아 마땅한 인물을 찾는 애를 먹고 있다는 전언이다.

윤석열 정부 교육부 장관에 만취 음주운전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교육 개혁을 추진할 적임자로 박순애 교수를 임명했으나 5 초등 취학이라는 학제 개편에 반대 여론과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취임 34 만에 자진 사퇴했다.

최근 공직 후보자에 대한 국민들의 검증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후보자 스스로 부담을 느껴일차적 검증을 마치고 청문회 날짜를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단계에서 후보자가 고사한 경우도 있다고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무결점 후보를 찾고 있는데 쉽지 않아 어쩔 없이 시간이 걸리고 있는데, 언제까지 인선 작업이 완료될 거라고 시점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상황이다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이종윤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