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08 日 月曜日 4:17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국민의힘, 진통끝에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 결론 

국민의힘, 진통끝에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 결론 

국민의힘이 11 난상토론 끝에 이준석 대표당원권 정지 따른 향후 지도체제 방향과관련해 당장은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보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대표 직무대행 체제 유지 쪽에 힘을 실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대표 징계 사태로 불거진 최악의 혼란 상황을 뒤로하고 원내대표 중심으로 수습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다만 대표당원권 정지 6개월 대표의 복귀 문제를 놓고는 최종 결론을 내지 못해갈등의 불씨가 남은 상태다.

권성동전당대회 방법 없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부터 ·재선·중진 선수별 모임과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고 대표 징계 사태로 인한 수습방안을 모색한 결과 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를 인정해주자는 여론이 주를 이뤘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당헌당규상 당대표가궐위 경우 외에는 임시전당대회를 방법이 없다 밝혔다. 대표의 당원권 정지는궐위 아니라사고 봐야하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없다는 설명이다.

당초 당에서는비상대책위원회임시 전당대회조기 전당대회 다양한 지도체제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대표가 당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새로운 당수(黨首) 두는 것은 당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해석도 나온 있다.

의원들은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새로운 지도체제에 대한 백가쟁명식 난상토론을벌였지만 원내대표의 설명에는 대부분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의원은 의총 중간에 나와 기자들에게분명한 ( 대표의 부재를) ‘사고 규정 해야하고,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수행한다는 데에는 합의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초선과 재선, 중진 의원들도 저마다 모임을 가진 특별한 이견이 없다면서 직무대행 체제에 힘을 실었다. 이날 모임에는 사무처가 참석해, 윤리위 의결은 최고위원회의 의결이필요 없으며, 직무대행 체제로 가는 것이 적합하다는 유권해석 결과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취 여전히 논란

다만, 대표의 거취가 결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내홍은 불씨도 남겨 놓게 됐다. 대표는 당대표직 자진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혔지만, 일부 강경파 의원들은 대표가 단순 당원권 정지를 넘어 당대표에서 당장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고 있다.

또한 집권초기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야 하는 시기에 직무대행 체제를 6개월이나 지속하는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에 따라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의 유지 기간이 짧아질 가능성도 있다.

이런 가운데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윤리위원회는 독립기구로서 대표라 할지라도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면서 대표의징계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대표의 대선·지방선거 승리 기여를 높게 평가하면서도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는 당원의 승리이자 국민의 승리이다. 특정인의 인기나 개인기만으로 이뤄낸 것이 아니다라고 쓴소리도 했다.

대표와 갈등을 빚어온 배현진 최고위원은최근 당내 문제로 인해 정부 운영 동력을 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많은 걱정 끼쳐드렸다는 것에 국민의힘 지도부 한사람으로 송구하다 했고, 대표와 가까운 인사인 김용태 최고위원도지난주 집권여당 초유의 사태로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사과했다.

파이낸셜뉴스 전민경 김해솔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