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月 月 23 日 日曜日 12:17 pm
spot_img
ホーム미분류靑 "방일 성사될 지 미지수"...요미우리 "23일 한일 정상회담"

靑 “방일 성사될 지 미지수”…요미우리 “23일 한일 정상회담”

청와대는 19 도쿄올림픽 계기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과 관련해성사될 있을지 미지수라고밝혔다. 일본 언론이 대통령의 방일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을 확정적으로보도한 가운데 이를 반박한 셈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현재 양국이 협의하고 있으나 여전히 성과로서 미흡하다막판에대두된 회담의 장애에 대해 아직 일본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는 상황이어서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있을지 미지수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양국간 실무 협의가 여의치 않고, 대통령의 대일 외교와 관련해부적절 발언 것으로 알려진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청와대가 신중론을 거듭 확인한 것은 일본 언론이 대통령과 스가 총리간 정상회담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23일에 열릴 것이라고 확정 보도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앞서요미우리 신문은 한일 정상이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소마 총괄공사는 경질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일본 정부가 특정 언론을 이용해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 있다아직까지 확정 것이 아무것도 없다 반박했다.

소마 공사 경질에 대해서도이런 문제를 슬그머니 이렇게(언론을 통해서) 입장을 표명하는 것에대해 받아들일 없다는 입장이라며 공식적으로 통보 받은 것이 없다고 확인했다.

문제에 대해서 청와대의 입장은 국민과 함께 분노하고 있다이것이 개인적 일탈이냐아니면 스가 일본 정부가 대한민국을생각하는 사고의 프레임이냐, 라고 하는 것을 가지를 가능성을 놓고 저희도 판단을 하고 있다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언론을 통해서가 아니라 저희 정부에 입장을 공식적으로 이야기를 주는 것이 당연한 아니겠느냐 지적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