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33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빅텐트' 시동 건 국민의힘, 윤석열과 본격적인 '밀당' 시작

‘빅텐트’ 시동 건 국민의힘, 윤석열과 본격적인 ‘밀당’ 시작

국민의힘과 범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밀당(밀고 당기기)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은 총장을 향한 일방적 구애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보이는 가운데, 총장은 입당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면서 독자 행보를 걷고 있다.

16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버스론‘ ‘비빔밥론등을 내세우며 국민의힘 중심의 범야권 통합을 강조하고 있다. 버스론은 이준석 대표 주장으로, 8 예정된 국민의힘 경선 일정에 맞춰대권 주자가 합류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빔밥론은 대표가 대표 수락 연설에서 범야권 대권주자가 각자의 경쟁력을 갖고 국민의힘 내에서 경쟁하는 것을 주장한 것으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맛있는 비빔밥을 만들겠다이에 호응했다.

대표는막판에 하고 나타난다고 해서 당원이 지지해줄 것도 아니다라며 총장의 빠른결단을 촉구했다.

총장 측은 국민의힘에 즉답을 피하면서도국민 강조하며 주도권을 쥐려 하고 있다.

총장 이동훈 대변인은 총장의 시간표와 대표의 시간표가 상충되지는 않을이라고 말했다. 총장 출마를국민소환이라고 표현하며국민의 부름과 기대에 응해야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 언급했다.

국민의힘의 입당 촉구에 유보적 입장을 보이면서도 여전히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기반으로 대권 구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파이낸셜뉴스 구자윤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