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0月 月 01 日 土曜日 14:34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文대통령 "美 방문, 백신 생산 글로벌허브 도약 계기 삼겠다"

文대통령 “美 방문, 백신 생산 글로벌허브 도약 계기 삼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간 백신 협력 강화에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속되는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을 해소하는 계기가 주목된다.

대통령은 17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 밝혔다. 대통령은 오는 21(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위해 조만간 방미길에 오를 예정이다.

·미정상회담에서 백신 협력 논의가 핵심 의제라는 점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양국간 협력 수준이상당 부분 구체화됐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미간백신 스와프 통한 수급문제 해결,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제약업계를 중심으로 미국 백신의 한국 위탁생산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4 삼성바이오가 미국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라는 보도에 대해현재 확정된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2 라디오 인터뷰에서다음 주에 있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주된 논의 의제 하나가 한미 간에 백신 파트너십이라며미국은 백신 원천기술과 원부자재를 가지고 있고 한국은 세계 2 수준의 바이오 생산능력을 가지고 있다 설명했다. 이어두개를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있다이런 비전이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 조금 구체화 하는 계기가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 기대했다.

한편, 대통령은 이날 수보회의에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백신을 접종할수록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 지시했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하여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 강조했다.

총리는국정 운영의 주안점을국민 통합현장 중심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