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0月 月 25 日 月曜日 13:42 pm
ホーム 정치/경제 정치 文대통령 "美 방문, 백신 생산 글로벌허브 도약 계기 삼겠다"

文대통령 “美 방문, 백신 생산 글로벌허브 도약 계기 삼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간 백신 협력 강화에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속되는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을 해소하는 계기가 주목된다.

대통령은 17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 밝혔다. 대통령은 오는 21(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위해 조만간 방미길에 오를 예정이다.

·미정상회담에서 백신 협력 논의가 핵심 의제라는 점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양국간 협력 수준이상당 부분 구체화됐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미간백신 스와프 통한 수급문제 해결,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제약업계를 중심으로 미국 백신의 한국 위탁생산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4 삼성바이오가 미국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라는 보도에 대해현재 확정된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2 라디오 인터뷰에서다음 주에 있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주된 논의 의제 하나가 한미 간에 백신 파트너십이라며미국은 백신 원천기술과 원부자재를 가지고 있고 한국은 세계 2 수준의 바이오 생산능력을 가지고 있다 설명했다. 이어두개를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있다이런 비전이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 조금 구체화 하는 계기가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 기대했다.

한편, 대통령은 이날 수보회의에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백신을 접종할수록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 지시했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하여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 강조했다.

총리는국정 운영의 주안점을국민 통합현장 중심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포토뉴스] 강창일 주일한국대사 재일동포환영회

강창일 주일한국특명전권대사에 대한 환영식이 민단주관으로 22일 도내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군인회 손경익 회장을 비롯해 재일동포 사회의 많은 내빈들이 참석해 강창일 대사의 부임을 축하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부겸 “백신접종 완료자 중심 방역기준 완화”(종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지난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출범한 후 각 분과별 집중적 토의 결과를 모아 오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초안을 논의한다"며 "분과별 의견을 종합해 보면,일상회복...

‘전두환’부터 ‘감옥’까지… 尹-洪, 대구서도 입씨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4명이 20일 정치적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 날선 신경전을 이어갔다.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을 놓고 경쟁 후보들이 잇따라...

日 외무성 “동해 아닌 일본해가 공식 명칭”…’한국어’로 제공

일본 정부가 국제 명칭으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한국 정부의 주장에 반론을 펴는 한국어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게시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2일 오후 유튜브 채널에...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