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50 p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日 교과서 이어 외교청서 도발

日 교과서 이어 외교청서 도발

일본 정부가 27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처음 내놓은 외교청서에서도 독도가일본 이라는 억지주장을 되풀이했다. 위안부,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도반복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이날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지난 해의 국제정세 분석 내용과 일본 외교활동 전반을 기록한 백서인 2021 외교청서를 보고했다.

올해 외교청서도 일본이다케시마라고 부르는 독도에 대해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그대로 담았다. 일본 정부의 퇴행적 역사 인식이 그대로 유지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전임 아베 신조 정권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외교청서에 반영한 이래, 2018년에는한국에 의한 불법 점거라는 표현을 추가하는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도발의 수위를 높여왔다.

올해는 한국에 대해중요한 이웃나라라는 표현은 유지했지만, 위안부 문제와 징용 배상 판결 현안과 관련해 양국 관계를 악화시키는 기존 주장을 그대로 유지했다. 한국 외교부는 즉각철회를 촉구한다 항의에 나섰다. 외교부는 이날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도 초치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