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1月 月 29 日 火曜日 2:40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北원전 논란' 입장 밝힐까

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北원전 논란’ 입장 밝힐까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북한 원전 건설 추진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내놓을 주목된다.

1 청와대에 따르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다.

대통령이 수보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달 11 이후 3 만이다. 대통령은 통상 매주 월요일오후에 수보회의를 주재하지만, 지난달 18일에는 신년 기자회견, 25일엔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질병관리청 업무보고로 인해 생략된 있다.

대통령은 그간 언론에 공개되는 수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이날 회의에서 원전 논란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언급이 나오지 않겠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특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이적행위주장에 청와대가법적 조치 언급하며 강력반박했음에도 관련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청와대는 지난 29 대변인을 통한 공식 입장 발표에서우리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고 했다“, “이적행위다라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당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아무리 선거를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이어북풍 공작과도 다를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없다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이라며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당시 청와대의 입장은 사실상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대통령 지시사항으로 봐돠 되냐 질문에청와대공식 입장이다. 대통령 뜻과 다를수 있겠느냐 답했다. 위원장의 발언이 선을 넘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후에도 야권은 대통령의 직접 의혹 해명을 요구하면서 거부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등을 통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