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1月 月 28 日 土曜日 10:20 a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신규환자 증가세...정부 “요양병원 집단감염 원인”

신규환자 증가세…정부 “요양병원 집단감염 원인”

정부는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환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이유로 노인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정부는 요양시설에 대해서는 면회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방역 관리 실태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 정례브리핑에서국내발생 확진자가 자릿수로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다이런 증가세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노인 주간보호시설처럼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주요한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어경기와 부산 지역의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을 중심으로 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시설은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 많아 감염이 발생할 경우 중증환자 사망자가 발생할 우려가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 덧붙였다.

정부는 요양시설에 대한 방역관리에 나섰다. 반장은어제(22)부터 전국의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에 대해 방역관리실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있다특히 수도권과 부산지역의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일제 진단검사도 이달 말까지 병행해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 기준 신규 확진자는 155명이다.

지난 911(176) 이후 42 만에 최다 기록이다.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 이후 98→91→84→110→47→73→91→76→58→89(애초 91명에서 단순 환승객 2 제외)→121→155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반장은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조정한지 이제 10 남짓 지났다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일상의 불편과 생업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지금의 1단계에서도 방역 억제력을 충분히 확보할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 당부했다.

파이낸셜뉴스 최용준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정부, 29일 전국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여부 결정

정부가 오는 29일 전국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중대본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정세균 “거리두기 효과 시간 필요”..격상은 아직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로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상향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정 총리는 " 효과가 나타나려면...

文대통령 지지율 40%..’부동산’·’秋-尹 갈등’ 직격탄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이 40%로 집계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전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대립이 극에 달하면서...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일제히 ‘급락’…차익실현 매물?

최근 급등세를 보였던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등 가상자산이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대형 투자자(고래)들이 최근 가상자산의 가격 상승에 따라 차익 실현을 위한 매도 시도를 하면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