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11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日, 다음달부터 '72시간 이내' 사업목적 방문 허용 전망

日, 다음달부터 ’72시간 이내’ 사업목적 방문 허용 전망

일본 정부가 다음달부터 ’72시간 이내초단기로 체재하는 사업 목적 방문의 경우, 입국을 허용할전망이다. 대상국은 한국, 중국, 대만 등이다. 경제활동 재개에 역점을 두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을위해 막았던 입국 규제를 순차적으로 풀고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가 이달부터 3개월 이상 중장기 체제와 사업목적의 1개월 정도의 단기체제에 대해 비자(사증) 발급하고 있는 것에 이어 다음달부터 사흘 이내 초단기 사업목적 방문의 경우에도 입국을 허용해주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22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현재 1개월 이상 단기 출장자에 대한 비자 발급은 한국 3개국을 대상으로 하는데, 여기서 나아가 72시간 이내 방문에 대해서도

입국 규제 빗장을 풀겠다는 것이다.

72시간 이내 초단기 체류자의 경우 1개월 정도의 단기 체류자와 마찬가지로 자율격리 조치는 면제해 주지만,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증명을 요구하고 입국 대중교통 이용 금지 일정한행동 제약 조건을 이행토록 방침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초단기 체재 비즈니스 관계자의 입국 허용이 검토되는 대상 국가로 비즈니스 목적의 방일객이 많은 30개국을 상정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수습되고 있는 한국, 중국 등과 달리미국, 인도처럼 여전히 확산 추세인 곳도 있어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대상국이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