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02 p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취업 빙하기 오나...11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

日 취업 빙하기 오나…11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

일본 취업 시장이 빙하기를 맞이했다.

19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따르면 일본 주요 기업 927곳이 채용을 내정한 내년 대학(대학원 포함)졸업 예정자는 지난 1 현재 105442명으로, 올봄 실제 입사자 수와 비교해11.4% 적었다. 취업 내정 인원이 전년 대비 자릿수로 감소한 것은 리먼 사태 직후인 2010이후 11 만이다. 41 업종 가운데 35 업종에서 감소가 나타났다.

자동차 자동차 부품업종은 29.4%감소했다. 특히, 미쓰비시자동차는 채용 내정 인원을 무려84.8% 줄였다.

히타치제작소의 채용 내정자는 16.7% 줄인 500 정도다. 일본의 양대 항공사인 일본항공(JAL) 전일본공수(ANA) 사실상 내년 채용을 중단키로 했다.

채용 컨설팅업체인인재연구소소와 도시미쓰 사장은 닛케이에리먼 사태 후에 대졸 예정자 채용이 원래 상태로 회복하기까지 2~3 걸렸다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이 것으로 예상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