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10月 月 24 日 土曜日 5:56 am
ホーム 메인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명칭 둘러싸고 한일 신경전

후쿠시마 ‘오염수’ 명칭 둘러싸고 한일 신경전

·일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후쿠시마 1원전의 오염수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펼쳤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사능 물질을 제거한처리수라고 주장하며, 해양 방류를강행할 태세다.

24 일본 언론과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히키하라 다케시 오스트리아 국제기관 일본 정부 대표부 대사는 지난 21(현지시간)오스트리아 빈에서 개막한 IAEA 연례총회에서후쿠시마오염처리수 처분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영상 기조연설로 마이크를 잡은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이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원전오염수처분방안으로 해양방출을유력하게 검토해 환경적 안전성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용어 수정 함께 해양 방출에 대한 우려를 지적하고 나섰다. 일본 측이 사용하는 용어인처리수 아닌오염수라고 규정한 것이다.

그러자 일본 대표가 각국 대표의 연설이 끝난 추가 발언을 통해 오염수가 아닌, 정화설비로 방사성 물질 등을 최대한 제거한처리수라고 강변하면서 일종의 공방전이 펼쳐진 것이다.

2011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로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순환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 생기고 있다. 지난 8 하순 1041개의 탱크에 122t정도다.

일본 정부는 2022 8월이면 저장 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라며, 해양 방류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 불리는 핵물질 정화장치로 정화, 이상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트리튬(삼중수소) 그대로 남아있다. 재처리된 오염수에서도 기준치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는 일본 내에서도 해양 방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머리카락 계속 빠져” 日코로나 완치자 후유증 보고

일본의 코로나19 환자들이 완치 후에도 오랜기간 탈모, 호흡 곤란 등의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는 올해 2~6월사이 코로나19로 입원했다가...

남북한 마음통합 연구센터, 11월 정기 콜로키움 11월 15일 개최…’주체의 실 비날론과 북한의 사상, 기술, 문화’

SSK남북한마음통합연구센터의 11월 정기 콜로키움이 11월 15일 오후 16시 북한대학원대학교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콜로키움의 주제는 ‘주체의 실 비날론과 북한의 사상, 기술, 문화’로 줌을 통해 온라인으로도송출될 예정이다.자세한...

신규환자 증가세…정부 “요양병원 집단감염 원인”

정부는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환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이유로 노인 등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정부는 요양시설에 대해서는 면회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 ‘2021 KF 글로벌 챌린저 해외 인턴십 참가자 모집’

한국국제교류재단이 ‘2021 KF 글로벌 챌린저 해외 인턴십 참가자 모집’을 실시한다. 신청접수는11월 2일부터 30일까지이며 합격자는 내년 2월 17일 날 발표한다. 자세한 정보나 관련 사항은 하기...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