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10:37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朴 사망'에 멈춰선 與… 野 "성추문 의혹 밝히겠다"

‘朴 사망’에 멈춰선 與… 野 “성추문 의혹 밝히겠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정국이 격랑 속으로 급격히 빨려들어가고 있다. 여대야소 구도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법안, 일하는 국회법 등 각종 개혁법안에 강드라이브를 걸던 더불어민주당의 입법 구상은 대권 잠룡으로 꼽힌 박 시장마저 성추문 파문에 휩싸이면서 급제동이 걸린 모양새다.

특히 이번 사건이 한 광역단체장의 개인의 문제를 넘어 그가 유명 대선 잠룡에 민주화세력에 뿌리를 둔 진보 시민단체 출신 거물 인사였던 점에서 장례 절차 뒤 다가올 정국에서 미칠 파장도 커 보인다.

모처럼 176석의 거대 여권이 고강도 개혁드라이브에도 향후 곳곳에서 제동이 걸리는 것은 물론 차기 대선까지 이어지는 초대형 정치 이벤트 스케줄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가능성에 예측불허의 상황이 전개되는 형국이다.

2022년 3월 대통령 선거가 1년 6개월 앞으로 다가온데다 같은해 치뤄지는 전국 동시다발 6월 지방선거도 기다리도 있다.

그동안 거대여당의 공세에 일방적 수세에 몰렸던 미래통합당은 박 시장의 성추행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들며 대대적 반격을 예고하고 있다. 박 시장 사망으로 중단됐던 7월 임시국회가 이번 주부터 재가동되는 가운데 오는 13일 박 시장의 발인을 기점으로 성추행 의혹 규명 결과에 따라 정국 주도권의 향배가 갈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은 박 시장의 사망 후 전당대회 준비 등 당내 주요 정치일정을 잠정 중단한 채 장례절차에 집중하면서도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는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섣부르게 당 차원의 메시지를 밝히는 대신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먼저 파악한 후 대응하겠다는 신중 기조다.

당내에선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차기 대권잠룡이었던 박 시장까지 권력형 성추문 의혹에 얽히자 당혹스런 기류가 역력하다.

무엇보다 최근 부동산 폭등사태,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란에 더해 지자체장들의 잇단 성추문 문제까지 부각되면서 민심 이반 여부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박 시장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내년 보궐선거에 이어 차기 대선까지 영향을 줄 메가톤급 악재가 될 수 있는 만큼 여권은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에 대한 신상털기 중단을 촉구하며 파문 진화에 나서고 있다.

야권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지렛대 삼아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기현•전주혜•김웅 의원 등 통합당 소속 의원 48명은 이날 입장문을 내 “서울특별시장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며 “피해 호소 여성에 대한 2차 가해와 신상털기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 도를 넘은 2차 가해는 어렵사리 용기를 내서 고소를 한 피해자를 더 큰 충격에 빠뜨릴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당초 예정된 박 시장 빈소 조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비공개 가족장일 경우 조문 입장을 밝혔던 것으로,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가 벌어지는 현실에서 조문갈 수 있겠다고 말하는 것이 오히려 부자연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주 재가동되는 7월 임시국회에서도 여야의 원구성 협상 대치 속에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라는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21대 국회 개원식, 15일 출범을 앞둔 공수처 후속입법, 인사청문회 등 산적한 난제를 두고 여야가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통합당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집중적으로 짚을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뉴스 장민권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