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7月 月 13 日 月曜日 18:16 pm
ホーム 정치/경제 정치 외교부, 일본 전 지역에 여행유의 경보 발령

외교부, 일본 전 지역에 여행유의 경보 발령

외교부, 일본 전 지역에 여행유의 경보 발령

외교부는 2월 29일(토)부로 일본 전역(후쿠시마 원전 반경 30km 이내 및 일본 정부 지정 피난지시지역 제외)에 대한 1단계(남색경보, 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남색경보 발령은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리 국민의 감염 피해 노출이 우려되는 상황임을 감안한 것. 외교부는 “일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유의하시고, 동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고 전했다.

여행경보단계별 행동요령은 총 4단계로 구분되며, 1단계인 남색경보는 체류자의 신변안전 유의 및 여행예정자의 여행 유의를 당부한다. 4단계인 흑색경보는 즉시대피와 여행금지를 강력히 권한다.

외교부는 일본 내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의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日 ‘코로나 뭉칫돈’ 어디로…시중 유동성 1경6170조원

일본의 유동성이 지난 달 가파르게 증가하더니 1경6190조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본 통화당국은 이 뭉치돈의 향방을 놓고 좌불안석이다. 유동성이 소비, 투자가 아닌 부동산과 증권 등 자산시장으로...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의 성추행…지속적으로 괴롭혔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밝힌 고소인 측이 13일 "지속적인 음란문자, 성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호소인 A씨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이날 서울...

국내 신규 확진자 62명…해외유입 43명 110일만에 최다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어제하루 62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경우가 110일만에 가장 많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3479명이라고...

7월초 차·반도체 수출 7%대 늘어

감염병 충격이 지속되는 가운데 7월 들어 1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감소했다. 수출 침체가 이어지고 있으나 실적이 조금씩 회복하는 모습이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 Advertisement -div id="metaslider-id-198" style="width: 100%;" class="ml-slider-3-16-4 metaslider metaslider-nivo metaslider-198 ml-slider"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