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4 日 火曜日 9:40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대구·경북 외국인 입국 거부 방침

日, 대구·경북 외국인 입국 거부 방침

日, 대구·경북 외국인 입국 거부 방침

일본 정부가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머물렀던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거부할 방침이라고 일본매체 산케이 신문이 26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본부장을 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방침을 정식으로 결정한다.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해 입국제한 조치를 바이러스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에 체류했던 외국인으로 한정해 왔다. 중국 이외 지역의 입국 제한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의 입국제한 조치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최근 한국이 일본을 웃돌기 시작했고, 특히 대구 등에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이 배경이 됐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입국 제한 대상은 일본 입국 신청 2주 이내 해당 지역에 체제한 외국인이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