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8:07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병상·인력 전폭 지원”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병상·인력 전폭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범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염 확산에 접어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긴급 지원한다. 군·의료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해 자가격리가 어려운 시민을 위한 임시 보호시설도 마련한다.

정 총리는 “그동안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데 주력해왔다.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는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 장관, 시도지사와 함께 주 3회 코로나19 대응 범정부대책회의를 하겠다”고 했다.

지금까지 정 총리는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중수본 회의, 일요일에는 장관들이 참석하는 확대 중수본 회의를 주재했다.

또 정 총리는 “지자체에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 역할을 강화해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지역 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적으로 해결이 어려우면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파이낸셜뉴스 정상균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