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4:40 p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40·50대' 李가 싹쓸이, '20대·60대'는 尹이 압도적, '30대'는 반반

’40·50대’ 李가 싹쓸이, ’20대·60대’는 尹이 압도적, ’30대’는 반반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0∼50대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고 국민윤석열국민의힘 후보는 20, 60 이상에서 높은 지지를 받으면서 30대를 제외하면 세대의 선호 후보가 극명하게 다르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세대별 투표율이 이번 대선에서 승패를 가를 주요 변수가 것으로 예상된다.

27 세계일보가 창간 33주년을 맞아 넥스트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양강 후보 지지율이 오차 범위 내로 나타난 세대는 30대가 유일했다.

이번 대선의캐스팅 보트 떠오른 20 3 1명은 후보(30.7%)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후보의 20 지지율은 11.3%였다. 후보가 올해 선거대책위원회를 선거대책본부로 개편한 뒤로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월급 인상등을 발표하며이대남(20 남성)’ 호응을이끌어낸 결과로 해석된다. 다만 20대의 35.3%지지후보 없음·모름이라고 답하며 부동층 비율이 가장 높았다.

40·50·60 이상에선 양강 후보 지지율의 격차가 최대 30%포인트까지 벌어졌다. 40대에선 후보가 52.6% 얻어 후보(20.5%) 압도했다. 50대에서도 후보가 오차 범위 밖에서 후보를 앞섰다. 40대와 50대는 민주당의 강력한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분류된다.

반면 60 이상에선 후보(45.6%) 후보(28.6%) 2배가량 앞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0(13.4%), 30(16.5%), 40(10.5%), 50(13.1%), 60 이상(8.5%)으로 모든 세대에서 10% 안팎의 고른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0 8 이상은 차기 대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으로 조사됐다. 적극 투표층 비율은 연령이 낮아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18∼29세는 적극 투표층이 가장 적은 세대로 파악됐다.

대선에서의 투표 의향을 묻는 질문에반드시 이라고 답한 비율은 83.4% 집계됐다. “가능하면 ” 14.0%, “아마 하지 않을 ” 1.3%, “절대 하지 않을 ” 0.8% 등이 뒤를 이었다.

투표 의향은 세대별로 격차를 보였다. 60 이상에선반드시 응답 비율이 89.6% 반해 투표 의향이 가장 낮은 연령대인 18∼29세에선 71.6% 18%포인트 낮았다. 적극 투표층은 30 78.0%, 40 83.5%, 50 88.4% 연령에 비례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준석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