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4:14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통합, 통합, 통합.." 취임메시지 강렬했다

[바이든 시대]”통합, 통합, 통합..” 취임메시지 강렬했다

바이든 시대 개막했다. 20(현지시간) 46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새로운 리더십을 공언하면서 국제사회에 변화를 몰고 전망이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DC 연방 사당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취임선서와 취임사를 마치고 대통령직 업무를 개시했다. 그는 취임사에서역사와 희망의 날로 민주주의가 이겼다통합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 말했다.

이어 영혼은 미국인을 통합시키는 있다고도 했다. 분열된 미국을 단합시키기 위해통합 강조한 것이다. 국제사회 현안에 미국이 적극적으로 관여해 관계가 위태로웠던 동맹을 복원하겠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번째 도전 끝에 미국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다. 앞서 그는 상원의원 36, 부통령 8년을 지내는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대통령 취임식은 전임 대통령들의 취임식보다 간소하게 치러졌다. 코로나19 확산과 의사당 난입사태까지 커지면서 주방위군 25000명이 지키는 자리에서 진행됐다. 오찬과 퍼레이드, 무도회 행사는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전례없는 위기 속에 취임했다. 전염병과 경기침체, 극심한 내부분열등이다. 때문에 그는 백악관 입성 10 넘는 행정명령 등에 서명하며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미국 우선주의폐기에 드라이브를 전망이다. 그간 미국의 위상이 떨어졌다고 판단한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트럼프 시대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는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주도적 역할을 기반으로 다자주의 부활, 동맹 복원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다만 중국에 대해선 전임 행정부의 강경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여 한국을 포함한 전통적 우방이미중 갈등 소용돌이에서 자리 찾기를 위한 고민에 빠져들 있는 대목이다. 미국이 중국을 최대경쟁자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분간은 국내 현안 해결에 중점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감염자와 사망자 1위인 코로나19 극복, 초래된 극심한 경기침체, 깊어질 대로 깊어진 분열 해소가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바이든은 취임 열흘 수십 개의 행정명령 등을 발동해 위기의 급한 불을 끄고 트럼프 대통령과 결별한바이든 시대 청사진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파이낸셜뉴스 김지환 인턴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