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2 日 金曜日 16:00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스가 "도쿄 등 긴급사태 발령 검토...백신 접종 다음달 개시"

스가 “도쿄 등 긴급사태 발령 검토…백신 접종 다음달 개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4일 코로나19가 급증하고 있는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늦어도 다음달 하순에는 코로나 백신 접종을 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중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방향으로 관련 준비에 돌입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개최한 신년기자회견에서 코로나 확산 상황에 대응해 수도권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 발령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는 전날 이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다무라 노리히사 후생노동상, 코로나 담당 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정•재생상, 아카바 가즈요시 국토교통상 등 관계부처 각료들과 약 1시간 20분에 걸쳐 긴급사태 선언 등에 대해 협의를 마쳤다.

일본 정부는 일본의 코로나 1차 유행기인 지난해 4월 7일~5월 25일까지 긴급사태를 발령한 바 있다.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개개인의 외출 자제, 영업시간 단축 및 휴업 요청 등을 할 수 있다.

응하지 않는다고 해서, 처벌, 벌금 등 법적 강제력은 없으나 지난해의 경우, 정부의 ‘요청’이 곧 ‘지시’ 효과를 낼 정도로 호응도가 높았다. 대형 백화점과 쇼핑몰을 필두로, 극장 및 미술관,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유니클로 등 대형 패션 브랜드, 소규모 음식점 등이 줄지어 장기간에 걸친 휴업에 동참했다. 점포들의 경우, 협력 보상금이 주어지나 영업 중단에 따른 타격을 만회할 정도는 아니다.

NHK와 교도통신은 이르면 이번 주중 전문가 논의라는 제반 절차를 거쳐 수도권 4개 광역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했다.

당초 스가 총리는 가급적 긴급사태 선언을 하지 않고, 백신 접종 개시 시점을 앞당겨 버티는 방향을 생각했다. 경제 타격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지속했다가는 지난해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코로나 부실대응으로 중도 낙마한 것처럼 스가 총리 역시 최근 지지율 급락을 겪고 있어, 결국 ‘앙숙’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건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일 고이케 지사와 사이타마,가나가와, 지바현 등 총 4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은 일본 정부에 공개적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했다. 최근 일본 전역의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엿새 연속 3000명을 넘어섰다. 특히, 지난해 12월 31일에는 4500명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일본의 주간지 ‘슈칸 아사히’는 최신호(1월 15일 자)에서 이르면 올 3월 말 스가 총리가 퇴진의사를 표명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관저의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스가 총리가 앞으로 국민 지지를 회복하는 것은 어렵다고 모두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스가 총리는 이런 가운데 코로나 백신 접종 개시 시점을 다음달 하순으로 제시했다. 일본 정부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등 3사로부터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에 대한 일본 내 승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스가 총리는 “다음달 하순까지는 백신 접종을 개시하도록 하겠다”며 자신도 솔선해 백신을 맞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중장기 체류 입국 중지 조치에도 유지되고 있는 사업 목적의 방문의 경우, 상대국에서 변종 코로나가 확인된 경우, 입국을 즉시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