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30 日 木曜日 10:58 am
spot_img
ホーム국제北 포함한 '빅4', 코로나 백신 얻으려 조직적 해킹

北 포함한 ‘빅4’, 코로나 백신 얻으려 조직적 해킹

북한과 중국, 러시아, 이란을 포함한 4개국이 미국 서방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를 빼내기 위해 조직적인 해킹에 나섰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은 백신 자체 뿐만 아니라 유통망에 대한 정보까지 캐내려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까지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반시설안보국(CISA) 국장을 지냈던 크리스 크렙스는 6(현지시간) CBS방송과 인터뷰에서 누가 백신 개발사와 관련 정부기관을 해킹하느냐는 질문에북한과 중국, 러시아, 이란을 포함한 전통적인 (해킹) 국가들, ‘ 4′ 말했다. 그는우리는 4개국 모두가 백신과 관련된 지적 재산을 얻기 위해 일정 수준의 간첩행위를 했던 상황을 지켜봐 왔다 설명했다. 크렙스는해킹을 주도하는 국가들이 단순히 백신 개발사만 공격하는 것이아니라 백신 공급체계 전체를 염탐하기 위해 약점을 찾고 있다 지적했다. 그는 제약사 모더나를 언급하며모더나와 다른 백신개발사들 뿐만 아니라 백신 공급과 관련된 조직이나 공공 기관역시 표적이라며정부와 민간 안보 조직 모두가 해당 영역을 보안을 위해 지원해야 한다 강조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해킹을 시작했다는 주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북한은대외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해외 전문가들은 북한이 중국산 백신을 수입하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추정했다. 지난 2 월스트리트저널(WSJ) 북한이 지난 8월부터 한국과 미국, 영국 제약사들을 상대로 광범위한 해킹을 시도 했다고 보도했다.

다음날 IT기업 IBM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 백신의 콜드 체인(저온 유통망) 노린 해킹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IBM 중국 초저온 냉장고 업체 대표를 사칭한 가짜 주문 e메일이지난 9월에 관련 당국에 접수됐다며 해당 e메일 안에 악성 소프트웨어가 숨어있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 해당 사건의 배후가 북한 러시아라고 추정했다. 가장 보급 속도가 빠른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보관을 위해 초저온 냉장고가 반드시 필요하다.

한편 크렙스는 지난달 17일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트위터로 해고당했다. 크렙스는 해고 닷새 전에 성명을 내고 11 대선에서 부정 선거가 없었다고 주장했고 트럼프는크렙스가선거와 관련해 매우 부정확한 발언을 했다 그를 해임했다.

파이낸셜뉴스 박종원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