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7月 月 27 日 火曜日 14:39 pm
ホーム 메인뉴스 한국, 전 세계 163개국 중 ‘살기 좋은 나라’ 17위 …1위는?

한국, 전 세계 163개국 중 ‘살기 좋은 나라’ 17위 …1위는?

한국이 세계 163 국가 중에서살기 좋은 나라‘ 17위를 기록했다.

한국 딜로이트그룹은 15 미국 비영리단체인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 Social Progress Index)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회발전조사기구에 따르면 163 조사대상 국가 가운데 한국은 기본욕구부문(영양과 의료지원, 물과 위생시설, 주거환경, 개인의 안전)에서 96.92점을 기록해 부문에서 지난해와 같은 7위를차지했다. 하지만 웰빙부문(기초지식과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성, 건강과 복지, 환경의 )에서는90.12점으로 17위를 차지하며 86.08점으로 25위를 기록한 지난해에 비해 8단계 상승했다. 또한기회부문(개인의 권리, 개인의 자유와 선택,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포용성,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에서는 80.13점으로 22위에 올라, 73.90점으로 26위를 차지했던 지난해에 비해 4단계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웰빙부문에서 환경의 점수가 지난해 61.02(92)에서 올해 79.78(80)으로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회부문에서는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이 지난해62.48(15)에서 올해 86.41(3) 무려 23.93점이 상승했다.

사회·환경 사회발전 측면에서가장 살기 좋은 나라 올해까지 3 연속 1위를 차지한 노르웨이다. 노르웨이는 영양과 의료지원, 물과 위생시설, 주거환경, 개인안전을 포함하는 기본욕구부문에서 8(96.85), 기초지식과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성, 건강과 복지, 환경의 질을 포함하는웰빙부문에서는 1(93.39), 그리고 개인의 권리, 개인의 자유와 선택, 포용성, 고등교육에 대한접근성을 포함하는 기회부문에서는 3(87.95) 차지해 세계 최고의복지 강국이라는 명성을 다시 입증했다.

노르웨이 뒤를 덴마크(2), 핀란드(3), 뉴질랜드(4), 스웨덴(5), 스위스(6), 캐나다(7), 호주(8), 아이슬란드(9), 그리고 네덜란드(10) 이으면서 서구권 국가들이가장 살기 좋은 나라10(TOP 10) 석권했다.

반면, 미국은 올해 28위를 차지하며 정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2018 2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20위권 대로 하락한 미국은 지난해 26, 그리고 올해 28위를기록하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미국은 특히 환경의 (2019 59→2020 119) 건강과 복지(2019 34→2020 42)에서 크게 하락했고 웰빙부문이 지난해에 비해 5단계 하락한 37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주요 3국은 일본(13), 한국(17), 중국(100) 순으로, 중국(2019 89) 일본의 순위(2019 10) 지난해에 비해 하락한 반면 한국은 지난해 23위에서 6단계 상승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현정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尹 8월 입당설… 경선 정시버스 올라타나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8월 내 국민의힘 입당'이 유력해 보인다. 국민의힘도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내 인사 4인에 대한 징계 여부...

올림픽 개막 효과 기대했지만… 스가 지지율 34% ‘출범후 최저’

일본 내각 지지율이 현 정권의 출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림픽이 막상 시작되면 분위기가 반전될 것이라고 믿었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의 기대가 무참히 무너지고 있다....

이중언어교육 전문가 백수정 씨가 말하는 ‘한국어 전인(全人)교육’의 중요성…”계승어와 외국어는 환경에 따라 갈릴 수 있다”

오사카 금강학교에서 교사로 현재 재직 중인 백수정 씨는 재일본한글학교 관서지역협의회 부회장이기도 하다. 외국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의 한글 교육과 더불어 현지어 교육의 중요성을 자신의 경험에서 터득한 백수정 부회장은...

반기문-일왕, 단독 면담서 “한일관계 개선 공감대”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일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나루히토 일왕과 단둘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한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지난...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