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9:22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文대통령 "의료계, 대단히 유감...업무 복귀해야"

文대통령 “의료계, 대단히 유감…업무 복귀해야”

문재인 대통령의 31일 의료계의 집단행동 강행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법을 집행해야 하는 정부의 입장에서 선택지가 많지 않다”며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엄중한 국면에 의료계가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중단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국민에게 의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며 “정부는 코로나가 위중한 상황에서 의료 공백만은 막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여러 차례 양보안을 제시했고, 합의가 이루어져 해결이 되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후 정부가 약속한 협의체와 국회가 제안한 국회 내의 협의기구 등을 통해 모두가 공감대를 표명한 의료 서비스의 지역 불균형 해소와 필수 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뿐 아니라 의료계가 제기하는 문제들까지 의료계와 함께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사들이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는 데 그 이상 어떤 조건이 필요한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이라며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 번째로 생각하겠노라는 히포크라테스의 선서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 상황이 급박하기 때문에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법을 집행하여야 하는 정부의 입장에서 선택지가 많지도 않다”며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해 환자들을 돌보고, 국민의 불안을 종식시키는 의료계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하고 기대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