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9月 月 29 日 木曜日 12:55 pm
spot_img
ホーム사회/문화사회박원순 시장 유언장 원본 공개.."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 미안해"

박원순 시장 유언장 원본 공개..”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 미안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서 이날 오전 11시50분께에 박 시장의 유언장이 공개됐다.

박 시장은 자필로 작성한 유언장을 통해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시신은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한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어제 오전 박원순 시장께서 공관 나오시면서 유언장을 작성하셨다”며 “공관 정리하던 주무관이 발견했고, 유족의 뜻에 따라 박원순 시장님의 유언장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유언장은 전날 공관 서재 책상 위에 놓여있던 유언장 원본이다.

이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등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글에 대해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SNS상 근거없고 악의적인 글들이 퍼지고 있다”며 “그로 인해 고인의 명예에 심각한 훼손은 물론 가족이나 슬픔에 빠진 유족들이 더욱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다. 부디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후 구성될 예정이다. 이후 세부적인 장례절차 및 과정 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박 시장의 유언장이 공개된 직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빈소를 찾았고,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빈소에 들어섰다.

파이낸셜뉴스 김문희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