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5月 月 12 日 水曜日 13:57 pm
ホーム 사회/문화 문화 경남대, 「해외 북한·통일학 학술교류지원 사업」 주관기관 선정

경남대, 「해외 북한·통일학 학술교류지원 사업」 주관기관 선정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학교는 통일부 ‘해외 북한·통일학 분야 학술교류 지원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공공외교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반도 통일 및 북한 관련 해외연구자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작된 이번 사업은 북한·통일학 분야에 특화된 (석)박사 학위과정에 대한 장학지원과 장기 펠로우십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북한·통일학 연구 장학금’은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제공하는 북한학 (석)박사 과정 신청자를 대상으로 최대 3년간 지원하며, ‘북한·통일학 연구 펠로우십’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한반도 문제에 관심 있는 신진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약 6개월에서 1년 동안 국내 최고의 북한 전문가 및 전·현직 고위 정책결정자들의 특별강좌, 현장 워크숍, 세미나 등 상시적인 연구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통일부와 경남대학교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반도의 관점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문제를 바라볼 수 있는 해외 연구자를 발굴·육성하여 남·북 간 평화와 통일에 우호적인 국제사회 환경이 만들어지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오는 4월 1일부터 5월 20일까지이다.

「2020년 북한․통일학 학술교류 지원 사업」 모집 공고 안내 바로가기(클릭)

글/사진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제공.

인기 기사

(사)재외동포포럼 주최 ‘김진명 작가 – 해외동포와의 첫 맛남’ 20일 개최

(사)재외동포포럼이 김진명 작가 특별 초청 강연회를 5월 20일 개최한다. 이번 강연은 ZOON 및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도 같이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에서 확인할 수...

″바이든, 北에 백신 지원가능성 열어 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코로나19 백신과 다른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고CNN이 전·현직 당국자 2명을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당국자들은 "바이든 행정부는...

4월 취업자 65만 2000명↑…6년 8개월만에 최대 증가

4월 취업자가 65만2000명이 늘어 6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취업자수는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가 뚜렷한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고용충격에서 벗어나고...

美 대북정책 설명 제의에 北 “잘 받았다” 북미 대화 신호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접촉을 수차례 제의한 끝에 북한이“잘 받았다”는 반응을 내놨다. 접촉 제안 초기 침묵으로 일관하던 북한이 반응을...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