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4 日 火曜日 10:26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21대 총선 재외선거 신고·신청자 ‘17만7천명’...지난 총선보다 11% 증가

21대 총선 재외선거 신고·신청자 ‘17만7천명’…지난 총선보다 11% 증가

올 4 월 실시되는 제 21 대 국회의원 재외 선거의 재외 선거인 등 신고 · 신청자 수가 17 만 70 99 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중앙 선거 관리 위원회가 지난 17 일 발표했다.

선관위가 이날 오전 7 시까 지 접수 된 신고 · 신청자 수 집계에 따르면, 제 21 대 국회의원 재외 선거 국외 부재자 수는 14 만 7175 명, 재외 선거인 수는 2 만 9924 명이다.

전체 추정 재외 선거권 자 (약 214 만 명)의 8.24 % 수준으로, 지난 20 대 총선의 15 만 9636 명보다 10.9 % 증가한 수치이다.

선관위는 지난 총선보다 신고 · 신청자 수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 재외 선거에 대한 높은 관심 , 인터넷 신고 · 신청 허용, 추가 투표소 도입, 귀국 투표 보장, 유튜브 등의 SNS을 활용 한 다양한 홍보 활동 등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

신청 접수를받은 재외 공관 별로는 일본 대사관 (9044 명), 호치민 총영사관 (8635 명), 로스 앤젤레스 총영사관 (8025 명), 뉴욕 총영사관 (7646 명), 상하이 총영사관 (5955 명) 순으로 많았다. 국가 별로는 미국 ( 42062 명), 일본 (23158 명), 중국 (20797 명) 순이었고이 3 개국이 전체의 48.5 %를 차지했다.

재외 선거 인명부 등은 2 월 26 일부터 3 월 6 일까지 작성한 후, 열람 및 이의 신청 기간을 거쳐 3 월 16 일에 확정된다.

저작권자 (C) 글로벌 코리아.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