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5月 月 29 日 月曜日 7:22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신종 코로나 확진자 입국 거부하겠다"

日 “신종 코로나 확진자 입국 거부하겠다”

사진은 일본 총리관저 홈페이지 캡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에 대한 입국 거부 방침을 밝혔다.

31일 니혼게이자이, 아사히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리나라에 입국하려는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일 경우 입국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두고 30일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 선언을 한 것을 반영한 대책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2월 7일로 예정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정감염증’ 지정 조치 등의 내용을 담은 정령 시행을 같은달 1일로 앞당겨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에 대한 강제 입원이 내일부터 가능해진다.

아사히는 “지정감염증 시행에 의해 입국 거부가 가능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정세 변화를 반영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며 “대책을 주저 없이 결단해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음에도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오는 사람 등의 사태도 반영하겠다”면서 검역 실효성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감염증법에 따른 ‘지정감염증’과 검역법에 따른 ‘검역감염증’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정령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법률에 입각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에 대한 강제 입원, 취업 제한 등 강제 조치가 가능해진다.

지정감염증 지정 기간은 원칙적으로 1년이며, 추가로 1년까지 더 연장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30일 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3명이 더 나오면서 확진자가 총 14명으로 늘었다.

파이낸셜뉴스 이혜진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