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9:04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자위대, 중동 파견 이행하겠다"는 日아베, 그 뒤엔 '이란 달래기' 있었다

“자위대, 중동 파견 이행하겠다”는 日아베, 그 뒤엔 ‘이란 달래기’ 있었다

지난해 12월 20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아베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회담 모습. 사진은 일본 총리관저 홈페이지(https://www.kantei.go.jp/)
아베 총리, 6일 새해 첫 공식업무 개시
연두 기자회견서 해상 자위대 중동 파견 방침 고수 시사
김정은 위원장과의 조건없는 만남 기조도 유지
“내손으로 개헌 완수” 의지 확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연두기자 회견에서 긴박하게 전개되고 있는 중동 정세에 우려를 표명하고, 해상 자위대의 중동 지역 파견 방침에 변화가 없음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제시한 북한 김정일 국무위원장과의 ‘조건없는 대화 기조’도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일왕가의 조상신이 모셔진 미에현 소재 이세신궁을 참배한 뒤,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중동 정세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긴장완화를 위한 관련국들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말 결정한 해상자위대의 중동 호르무즈 해협 파견은 그대로 추진할 것임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중동 지역의 긴장 완화와 정세 안정을 위해 앞으로도 일본만의 외교를 꾸준히 전개할 것”이라며 “에너지 자원의 대부분을 이 지역에 의존하고 있어 외교적 노력과 함께 정보 수집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자위대를 파견, 일본과 관련된 선박들의 항행 안전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위대의 파견 방침은 고수했으나, 사실 이에 앞서 원유수출국인 이란과의 관계를 훼손하지 않기 위한 적지않은 외교적 노력이 있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의 요구에도 이란과의 관계를 감안해 미국 주도의 호위 연합체(센티넬 작전)에 참여하지 않고, 해상 자위대의 독자 파병이란 제3의 길을 택했으며, 이마저도 최근(지난해 12월 20일)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방일 당시, 이해를 구하는 등 상당한 공을 들여왔다.

아베 총리는 또 대북정책과 관련 “북한과 북·일 평양 선언에 따라 여러 문제를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며 “가장 중요한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개헌에 대해선 “헌법개정을 위해 한걸음씩, 착실히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내 손으로 개헌을 완수하겠다는 생각엔 흔들림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연두 소감(신년사)’에서도 ‘개헌’을 새해 일본의 주요 국정 과제로 제시하는 등 연초부터 개헌 행보에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