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10:25 am
spot_img
ホーム국제 홍콩 시위대, 경찰 실탄 맞고 쓰러져.. 시민들 "살인자" 맹비난

[영상] 홍콩 시위대, 경찰 실탄 맞고 쓰러져.. 시민들 “살인자” 맹비난

홍콩 시위대가 11일 오전 시위를 벌이던 중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등 현지 매체는 이날 오전 사이완호 지역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한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7시 20분경 경찰이 시위대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실탄을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에 유포된 영상에는 경찰이 시위대를 제압하던 중 자신에게 다가오는 다른 시위자를 향해 총을 발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현장 목격자들은 경찰이 2~3발의 실탄을 발사했다고 증언했다.

경찰의 발포에 화난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치며 거세게 비난했다.

이후 일부 시위대는 지하철 시설을 훼손하며 항의를 이어갔고 경찰은 시위대에 최루 스프레이를 발사하는 등 성난 군중과 경찰의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저녁 홍콩 도심에서는 시위에 참가했다 숨진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려 주최측 추산 10만여명이 참석했다.

차우는 지난 4일 시위 현장에서 최루탄을 피하던 중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쳤으며, 이후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파이낸셜뉴스 이혜진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