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月 23 日 月曜日 1:08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홍준표 "내가 공천 두자리로 소신 팔 사람인가..崔가 내 사람이냐"

홍준표 “내가 공천 두자리로 소신 팔 사람인가..崔가 내 사람이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1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전략공천 인사를 추천한 것에 비난이 일자두사람이 만나 당내 현안을 논의한 것을 공천요구 구태로 까발리고 모략한다 반발했다.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 잇따라 글을 올리면서아무리 정치판이 막가는 판이 되었다 하지만, 이러면 앞으로 어떻게 국정을 논의할 있겠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의원은 지난 19 후보와 가진 비공개 만찬에서 서울 종로에 최재형 감사원장, 대구 ·남구에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을 추천했고, 다음날 후보와 후보 측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의원은대구 이진훈 후보야 사람이라고 할수 있지만 최재형 원장이 어찌 내사람이냐라면서대선에 도움이 것이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공천 추천을 선대위 합류 조건으로 둔갑시키는 모습은 아무리 생각해도 그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의원은 그외 대선전략 논의는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자신이 후보에게국정운영 능력 보완 요청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 것에 대해 후보측에서 반발하고 있는 것을 언급한 의원은참으로 가증스럽다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의원은내가 공천 두자리로 소신을 사람이냐. 내가 추천한 사람들이 부적합한 사람들이냐리면서누구나 공천에 대한 의견제시는 할수 있는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그것은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다루어지면 되는 이라며그걸 꼬투리 삼아 후보의 심기 경호에 나선다면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를 어떻게 할거냐라고 따졌다.

의원은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없이 공천 추천을 해줬는데 그걸 도리어 비난하는 수단으로악용하는데, 이용 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면서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학재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