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6月 月 24 日 木曜日 17:49 pm
ホーム 정치/경제 정치 백신, 반도체, 쿼드 현안 산적..한미 정상회담 '역대급' 될까

백신, 반도체, 쿼드 현안 산적..한미 정상회담 ‘역대급’ 될까

한미정상회담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백신·안보·경제분야 각종 현안들이 논의되는역대급 회담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한미 정상 테이블에 오를 현안으로는백신 공급 한국내 위탁생산대중견제북미대화 북핵 조율북한 인권쿼드부분 참여‘ △한미일 공조한일관계 개선반도체 2 전지△5세대 통신(5G) 대중견제를 위한 기술협력 등이 손꼽힌다.

대면 회담을 갖는 한미 정상은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안을 놓고 담판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이수혁 주미대사가 미국으로부터 6 코로나19 백신을공급받을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이 미국과의백신 파트너십구축에 계기가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백신 기업들의 기술·원료를 도입하고 우리 기업들이 위탁생산하는 협력 방안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또한 청와대와 정부가 꾸리고 있는 경제사절단의 면면도 주목할 만하다.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기업들이 대거 동행하면서 사실상 한국이 원하는 백신, 미국이 주시하는 기술 분야 협력에 대한맞춤형 사절단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외교 부문에 대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풀어야 과제도 산적해 있다는 관측이다. 중국견제에 방점을 찍고 있는 미국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우리 정부와어떤 얘기가 오갈지 주목된다.

또한 정상 간의 허심탄회한 얘기가 오갈 가능성이 만큼 대중견제 구상 관련요소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요구도 있을 있다는 평가다. 바이든 행정부가 민주주의와 인권 가치를 중심으로동맹국들을 규합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물을 있다는전망도 나온다.

이와 함께 중국 견제와 대북 대응을 위한 한미일 공조가 논의될 있다. 아울러 한미일 공조에 최대 걸림돌인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바이든 행정부가 직접 나설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대통령은 한일 관계 개선 의지와 관련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할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뉴스 구자윤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민주평통 주최 ‘2021 해외 청소년 평화통일 그림공모전 결선대회 시상식’ 24일 열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재외동포 및 현지 청소년들의 한반도 평화 통일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기획한 ‘2021 해외 청소년 평화통일 그림공모전’의 결선대회 시상식이 6월 24일 오전 11시...

도쿄올림픽, 경기장 술 판매 ‘결국 없던 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올림픽 경기장에서 술 판매를 허용키로 했다가 여론의 거센비판에 '결국 없던 일'로 방침을 전환했다고 23일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당초 조직위는 판매 시간 제한...

탈북민 창업기업 협력 프로젝트 ‘두 손 함께’ 참여기업 모집

힘을 모아 하나된 한반도를 준비하는 사람들, 더 브릿지 ‘두 손 함께’에서 협력을 통해 성장을 이뤄갈 ‘탈북민 창업기업'을 모집한다. * 팀 매칭 탈북민 창업가 1명 X 멘토...

사단법인 샌드연구소, 한반도 정세분석 세미나 ‘G7정상회담을 통해 본 한반도의 외교안보 현황과전망’…6월26일 개최

사단법인 샌드연구소가 6월에도 어김없이 한반도 정세분석 세미나를 진행한다. 최근 세계적 차원의 가치질서가 재편되는 가운데 영국에서 열린 G7정상회의에 한국이 초청국으로 참여했다.  한미동맹을 확인한데 이어 중국과...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