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5月 月 15 日 土曜日 8:20 a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벚꽃은 안되고 튤립은 된다?'… 서울숲은 코로나 무풍지대?

‘벚꽃은 안되고 튤립은 된다?’… 서울숲은 코로나 무풍지대?

튤립 개화철을 맞은 서울숲이 방문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벚꽃 개화 시기에 여의도 통행로 일부가 통제된 것을 들며 서울숲도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방문객에 외면받은방역수칙

13 서울숲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튤립 개화철을 맞아 서울 성동구 서울숲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크게 늘고 있다. 이달 중순부터 2주간 만개하는 튤립을 보기 위해 나들이객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서울숲은 지난 2017 공원 내에 튤립 8 5000개를 심어 튤립정원을 조성했다. 이후 튤립이 만개하는 이달 중순은 1 가장 방문객이 많은 시기로 자리잡았다. 서울숲 측은 시기 주말 하루 방문객이 3~5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문제는 방역지침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주말 서울숲 튤림정원은 디딜 없을 정도로 붐벼거리두기 무색할 정도였다. 튤립 앞에서 사진을 찍는 시민 중에는 마스크를 내린 경우도 어렵지 않게 찾아 있었다.

서울숲에는공원을 이용하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하고 우측통행과 거리두기를 유지해달라. 사진촬영을 위해 한자리에 오래 머물지 말아달라 내용의 안내 방송이 나왔지만, 이는 좀처럼 지켜지지 않았다.

서울숲을 방문한 20 박모씨는사람이 너무 많아서 깜짝 놀랐다야외라도 정도면 여의도처럼 인원제한을 해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마스크를 써도 제재하는 사람이 없더라 말했다.

■’벚꽃축제제한 여의도서울숲은?

봄꽃 개화 시기에 시민들이 야외로 몰리는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탓에 서울 영등포구는 앞서 여의도 벚꽃축제를 축소·제한하기도 했다. 올해 벚꽃이 예년보다 이르게 피면서 관람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여의도 국회 인근 교통을 통제하고, 벚꽃 관람도 제한된인원으로 진행했다.

영등포구에 따르면 추첨을 통해 진행된 벚꽃 관람은 34969명이 신청해 1080명이 선정됐다. 1080명은 지정된 시간에 맞춰 체온 측정을 거친 행사장에 입장했다.

이번 주말 튤립이 만개하면서 서울숲 방문객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여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서울숲 측은 코로나19 대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숲 관계자는방문객이 마주보며 엉키지 않도록 펜스를 설치해 일방통행을 유도하고 있다 “3 1조로 인력을 투입해 현장개도에 나서기도 한다 말했다. 이어공원의 특성상 여의도처럼 인원제한을 하기는 어렵다폐쇄 등은 서울시의 지침에 따라 결정하게 돼있다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윤홍집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임기 1년이 남았습니다. 보통 때라면 마무리를 생각할 시점입니다. 하지만 저는 남은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느낍니다.우리는 여전히 위기 속에 있고, 국민들은...

10명 중 4명 韓 싫다는 ‘이 나라’.. 이유는?

외국인들이 인식하는 우리나라의 국가이미지는 어떠할까.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전 세계 16개 국가 8,000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국가이미지를 조사했다. 해외문화홍보원의 '2020년 국가이미지 조사 보고서'에...

이재명, 가상 양자대결서 윤석열 눌렀다

여야 대선 주자 가상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7%포인트가량 따돌리는 결과가 나왔다. 14일 매일경제·MBN 의뢰로 한국갤럽이 지난 11~12일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가상...

백신, 반도체, 쿼드 현안 산적..한미 정상회담 ‘역대급’ 될까

한미정상회담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백신·안보·경제' 분야 등 각종 현안들이 논의되는 '역대급 회담'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조 바이든...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