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21 p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다케시마는 日 영토" 발언에 외교부 "부질없는 시도 즉각 중단하라"

“다케시마는 日 영토” 발언에 외교부 “부질없는 시도 즉각 중단하라”

외교부는 18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강력한 항의와함께 철회를 요구햇다. 이날 외교부는 최영삼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일본 정부가 외무대신의 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또다시 되풀이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 밝혔다.

외교부는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의 초석이라는 점을 깊이 반추해 보아야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제기 손해배상 소송 판결과 관련한 일측의 일방적 요구는 받아들일 없다면서일본 정부도 2015 위안부 합의 당시 스스로 밝혔던 책임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 입각해 피해자 명예와 존엄 회복 양국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 협력 지속을 위해 함께지혜를 발휘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일본 국회 정기 개원 계기 외교 연설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상이 외교 연설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한 것은 2014 이후 8년째다.

그는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이런 기본적인 입장을 토대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하겠다 말했다.

한편 모테기 외무상은 최근 한일 관계가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로엄중한상황에 빠져 있다 말했다. 그는 최근 한국 법원이 위안부 피해자 배상 책임을 인정한 것에 대해국제법상으로나 양자관계상으로 도저히 생각할 없는 비정상적 사태가 발생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한국 정부에 시정을 요구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최근 한국 법원이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배상 책임을 인정한데 대해국제법상으로나 양자관계상으로 도저히 생각할 없는 비정상적 사태가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했다.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을 속히 시정할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강중모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