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10:19 am
spot_img
ホーム메인뉴스테슬라 차량, 벽면 들이받아 1명 사망…"갑자기 통제 안 돼"

테슬라 차량, 벽면 들이받아 1명 사망…”갑자기 통제 안 돼”

전기차 테슬라가 주차장 벽면과 충돌해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 운전자는 차량이 갑자기 통제가 되지 않아 사고가 일어났다고 진술했다.

10 용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 43분께 서울 용산구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으로 진입하던 테슬라 차량이 벽면에 충돌했다.

충격으로 화재가 발생해 조수석에 타고 있던 차주 A(60) 사망했다.

차량을 운전했던 대리운전 B(59)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을 끄려던 아파트 직원C(43)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은 1시간여만에 꺼졌다. 해당 차는 올해 생산된 테슬라 모델 X 롱레인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은 주차장 벽면과 전기설비 등을 파손하고 차량을 태웠고, 화재로 1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 관계자는대리운전 기사가갑자기 차가 통제가 벽면에 충돌하게 됐다 말했다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차량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차량이 벽면과 충돌하면서 배터리 등에 충격이 가해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전기차는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와 구조가 달라 화재가 발생하면 진압이쉽지 않다 말했다.

한편 이번에 사고가 모델 X 테슬라 가운데 가장 덩치가 차종으로 가격은 1억원을 웃돈다. 올해 1~11 모델 X 국내 누적 판매량은 422대다.

파이낸셜뉴스 이병훈 최종근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