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2 日 金曜日 0:10 am
ホーム 사회/문화 사회 안내견 ‘문전박대’ 롯데마트, 논란 커지자 뒤늦게 사과

안내견 ‘문전박대’ 롯데마트, 논란 커지자 뒤늦게 사과

롯데마트가 훈련 중인 ‘예비 장애인 안내견’의 매장 출입을 거부한 사실을 인정하고 결국 고개를 숙였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30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퍼피워커(puppy walker)는 시·청각장애인의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생후 7주부터 1년 간 돌봐주는 자원봉사자를 뜻한다.

전날인 29일 인스타그램에는 서울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매니저로 추정되는 직원이 장애인 보조견 표지를 부착한 안내견 입장을 가로막고, 봉사자에게 고성을 질렀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목격자는 마트 직원이 퍼피워커에게 “장애인이 아닌데 왜 안내견을 데리고 입장하느냐”고 항의했다고 주장했다. 게시물에는 겁먹은 듯한 예비 안내견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올라왔다.

그러면서 목격자는 “(마트 직원이)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며 언성을 높이고,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 다 물고. 강아지를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며 “입구에서는 출입을 승인해줬는데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해 드려야 하는 부분 아닌가? 아무리 화가 나도 이렇게밖에 안내할 수가 없는지 너무 안타까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애인복지법은 장애인 보조견 표지를 붙인 안내견을 동반한 장애인, 안내견 훈련자 및 자원봉사자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공공장소 출입을 막아설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한다.

이에 SNS를 중심으로 공분이 일었고, 롯데마트는 공식 사과문을 통해 “안내견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공유를 통해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사과했다.

파이낸셜뉴스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글로벌한상드림, 청년 취업지원 교육사업 ”꿈을잇다“ 주최

글로벌 인재육성 전문법인 글로벌한상드림이 1월 18일부터 청년 취업지원 교육사업인 “꿈을잇다”를 주최한다. “꿈을잇다“는 취업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청년들에게 본인의 진로를 설계하고 꿈을 이루는 인재가 될수...

[포토] 초등학교 개학,반가운 친구들

21일 서울 여의대방로 여의도초등학교에서 개학을 한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연을 날리며 등교수업을 하고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유지에 따라 3분의 1 범위 내에서...

日 백신, 2월 우선 접종→5월 일반 접종→7월 완료

일본 정부가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시작에 이어 대다수 일반 국민들에 대한 접종개시 시점을 5월로 설정했다고 20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또 도쿄올림픽 개막식(7월 23일)이...

화이자 백신 국내에 가장 먼저 들어온다?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으로 우리나라가 확보한 백신물량은 총 7600만명분 이상이된 가운데 국내에 가장 먼저 도입될 코로나 백신은 화이자의 제품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