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年 1月 月 26 日 火曜日 11:37 am
ホーム 메인뉴스 트럼프 "패배 인정 어렵지만 선거인단 투표 따르겠다"

트럼프 “패배 인정 어렵지만 선거인단 투표 따르겠다”

이달 선거 이후 불복 태세를 고수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승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부정선거 주장을 계속하면서도 선거인단 투표는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NBC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26(현지시간) 추수감사절 저녁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음달14 열리는 선거인단 투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미국의 대선은 직선제와 간선제가 혼합된 형태로 유권자 투표로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선거인단을 뽑으면 선거인단이 또다시 투표로 대통령을뽑는다.

이달 3 열린 대선은 선거인단을 뽑는 유권자 투표였으며 선거인단의 대통령 투표는 다음달 14 주에서 열린다. 선거인단은 사전에 자신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할지 공지하고 이론적으로 자신이 투표하겠다고 약속한 후보와 다른 후보를 뽑을 수는 있지만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3 대선 결과 트럼프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각각 232,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일반적으로 전체 선거인단(538) 과반인 270명을 먼저 확보하는 후보를 당선인으로 본다.

트럼프는 다음달 14 선거인단 투표에서 바이든이 당선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패배를인정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다 말했다. 그는 선거인단이투표에서 바이든에게 승리를 안겨준다면 매우 실수를 하는 것이다 주장했다. 그러나 트럼프는 투표 결과에 따라 백악관을 떠나겠느냐는 질문에확실히 그럴 것이다 답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거듭 패배를 인정하기 어렵다며왜냐하면 우리는 대규모 부정이 발생했다는것을 알기 때문이다 강조했다. 트럼프는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봐야한다. 사람들은 앞으로 1~2 안에 충격을 받게 것이다 주장했다. 트럼프는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에도우리가 많은 합법적인 투표에서 여전히 이겼다 적었다.

트럼프의 이날 발언은 지난 23 바이든을 공식적인 당선인으로 인정한 이어 선거 결과에 승복한다는 입장에 가장 가까운 발언이다. 언론들은 트럼프가 이미 선거 패배를 인지하고 있지만 퇴임 이후 영향력을 유지하고 지지자들에게싸움꾼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계속 불복 주장을 반복한다고 분석했다.

파이낸셜뉴스 박종원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지난해 GDP성장률 -1.0% “외환위기후 최저…금융위기수준”

코로나19 사태에 지난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지난 1998년 -5.1%를 기록한 이후 22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2008년 글로벌...

일본연금기구, 연금 탈퇴일시금 지급상한연수 3년->5년으로 변경

연금 탈퇴일시급의 지급상한연수가 3년에서 5년으로 변경된다. 일본연금기구에 따르면 후생연금 자격상실일이 2021년 5월 1일 이후면 탈퇴일시급의 지급상한연수가 5년으로 적용된다. 후생연금 자격상실일은 보통 퇴직일의 익일이며 퇴직일...

스가, 지지율 33%로 반토막…’단명 정권’ 되나 [도쿄리포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내각 지지율이 출범 4개월 만에 65%에서 33%로 반토막이 났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는 게 주된 이유다. 도쿄올림픽...

日 수출규제 3대품목 수급 안정적… 올해 ‘소부장’ R&D 2조2000억 투자

정부가 올해 소재·부품·장비 차세대기술 연구개발(R&D)에 2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소부장 핵심품목 및 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차(BIG3) 등에 대한 기술 투자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정책 성과와 함께...

최근 댓글

Translate »